Los Angeles

68.0°

2020.06.03(Wed)

경주마 자격심사 '주행심사', 경마팬들 외로움 달래기

[OSEN] 기사입력 2020/04/10 02:17

[사진]한국마사회 제공

[OSEN=강필주 기자] 수많은 경마팬들의 주말을 채우던 경마 시행 역시 속절없이 연기되고 있다. 이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경마팬들을 위해 주행심사 영상을 공개하고, 특별 주행심사 제도를 마련하는 등 경마 시행 공백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경마계의 ‘Q스쿨’, 경주마 자격 심사인 ‘주행심사’

주행심사는 일정 조건의 경주마가 정상적으로 경주로에서 주행이 가능한지 여부를 가리는 일종의 자격심사다. 경주를 뛰기에 적합한 말인지 경주마로서의 전반적 능력을 검증하기에 프로골프의 ‘퀄리파잉 스쿨(Q스쿨)’과 유사하다고 볼 수 있다.

실제 경주와 같은 환경에서 경주로 입장·출발 및 1000m 주행과정까지 모든 과정을 평가해 합격·불합격을 가려낸다. 프로 골프는 주기적으로 ‘퀄리파잉 스쿨’ 경기에 통과해야 프로 대회에 참여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이처럼 주행심사에 합격한 경주마에 한해 정식 경마 경주에 출전할 수 있다.

새로 데뷔를 하는 ‘신마’이거나, 휴양·부상 등의 사유로 120일이 넘게 경주에 출전하지 않은 경주마(장기휴양마) 그리고 이전 경주 시 특이사항이 있어 ‘재검 지정마’가 된 경우가 주행심사 대상이다. 주행심사 합격 시 정식 경주에 참여 자격이 생긴다. 그 대상과 목적에 따라 주행심사는 ‘프로들의 1군 경기’라기 보다 ‘프로 지망생들의 우당탕탕 3.5군 경기’ 쯤에 가깝게 진행되곤 한다. 

▲경마중단 장기화로 연습주행마 급증··· 스타 경주마들도 활발히 연습주행 참여

경마 시행 중단이 장기화 되며 주행심사 모습이 달라지고 있다. 바로 유명 경주마들이 주행심사 대상이 아님에도, 경주감각과 컨디션 유지를 위해 연습 참여하는 것. 이미 주행 자격이 있어 심사 대상이 아니기에 ‘연습주행’이라 한다. 

서울 경마공원의 주행심사는 매주 금요일에 이루어진다. 지난 3월 27일 치러진 주행심사에서는 국산 2세마의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는 ‘심장의 고동(수, 4세, 국1, 지용철 조교사, 오종환 마주)’이 1월 세계일보배 이후 모습을 드러냈다. 경마 휴장기에도 주5회의 꾸준한 훈련과 체중관리에 집중한 ‘심장의 고동’은 경주를 이끌며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지난 3일 ‘토스코노바켓(수, 5세. 외1, 최용구 조교사, 표종순 마주)도 연습주행에 참여했다. 지난 2월 장기휴양마로 주행심사를 받아 합격한 바 있으나, 경마 미시행으로 인해 실제 경주 출전이 지연되고 있어 연습주행에 참여했다. 

반가운 얼굴들도 주행심사에서 만나볼 수 있다. 군에서 돌아온 박현우 기수가 바로 그 주인공. 지난 2012년 데뷔한 박현우 기수는 군 복무로 인해 지난 2018년 4월 이후 경주로를 떠나있었고, 올해 제대 후 복귀했다.

그러나 경마 휴장으로 아직 정식 경주에서 팬들을 만날 기회는 갖지 못했다. 장기 미출전마인 1등급 경주마 ’다이아삭스‘와 ’슈퍼삭스‘도 3월 27일 주행심사를 받으며 복귀를 알렸다. 장기간 경주로에서 볼 수 없던 기수, 경주마들의 올라온 기량을 확인할 수도 있다. 

[사진]한국마사회 제공

▲한국마사회, 특별 주행심사 제도 마련··· 시범경기 본격화

한국마사회는 올해부터 최종 경주 출전일로부터 90일이 경과된 경주마들은 자율적으로 주행심사를 신청해 경주 출전자격을 부여받도록 제도를 개선한 바 있다. 그런데 경마 중단 장기회로 주행심사의 성격이 일부 변화함에 따라, 특별 주행심사 제도를 추가로 마련해 지난 3일부터 시행 중이다. 경주마들의 컨디션 조절을 위한 연습주행 참여를 장려하고, 경마팬들의 갈증을 해소하고자함과 동시에, 경마 재개 시 경주가 가능한 선수들을 확보하기 위함이다. 

특별 주행심사를 통해 최종 경주 출전 후 30일이 지난 경주마들이 주행심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로써 경주마의 컨디션과 실전감각 관리를 위한 연습주행과 함께 정식 경주 자격까지 받을 수 있어 1석 2조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들을 대상으로 한 특별주행심사는 주행심사 후반부 별도 편성된다. 특히 4월 둘째주부터는 주1회(금)→주2회(목·금)로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주 2회 시행 시 한주에 총 15개의 시범경기가 시행되는 셈이다. 

이번 주에는 지난해 대통령배 준우승에 빛나는 ’독도지기(수, 5세, 국1, 송문길 조교사, 황영금 마주)‘. 지난해 경기도지사배 우승마 ’클리어검(암, 4세, 국1, 김순근 조교사, 조창석 마주)‘, 국산마의 새로운 강자 ’흑전사(수, 4세, 국1, 김동균 조교사, 김창희 마주)‘, 단거리 대표마 ’젠테너리(거, 9세, 외1, 서인석 조교사, 안병렬 마주)‘ 등 쟁쟁한 경주마들이 출격, 기량을 점검할 예정이다.

’흑전사‘를 관리하고 있는 김동균 조교사는 “’흑전사‘가 경주에 출전한지 석달이 지나 실전감각 회복 차원에서 출전했다. 경마가 미시행되는 기간에도 사양관리와 훈련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말하며, “컨디션이 많이 올라왔다. 금년도에는 스테이어시리즈에 도전할 예정”이라고 ’흑전사‘의 경주능력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물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철저한 외부인원 통제 후 무관중으로 시행된다. 한국마사회 주행심사위원과 경주마 관계자 등 시행에 필요한 소수인원만 참여가 가능하다. 대신 주행심사 영상은 한국마사회 경마정보 홈페이지 내 출발정보 – 주행심사결과 메뉴를 통해 볼 수 있다. 온라인으로 볼 수 있는 시범경기가 열리는 셈이다.

코로나19로 인해 경마 미시행이 장기화되는 속에서도 경주마 관계자들은 경주마의 컨디션을 유지하기 위한 방안을 찾고, 한국마사회는 특별제도 운영 등으로 이를 지원하는데 여념이 없다. 경주마 관계자들과 한국마사회는 경마 재개 시 더욱 박진감 넘치는 경주를 선사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letmeout@osen.co.kr

강필주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