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5.28(Thu)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초희X이상이, 사랑에 빠졌다→알렉스, '♥이민정'에 직진(ft.이상엽 질투) [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5/23 05:11

[OSEN=이승훈 기자]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정은과 안길강, 이초희와 이상이가 커플 탄생을 예고했다. 이상엽은 이민정을 좋아한다는 알렉스에게 쌍심지를 켰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는 강초연(이정은 분)에게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고백하는 양치수(안길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 번 다녀왔습니다' 양치수는 강초연을 찾아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좋아합니다. 아니 사모합니다. 내 맘 받아줘"라고 소리쳤다. 앞서 양치수는 좁은 시장에서 강초연에게 한 차례 사랑을 고백한 바. 하지만 강초연은 "글쎄요. 근데 죄송해서 어쩌나. 난 아닌 것 같다. 내 스타일이 아닌 것 같다. 난 얼굴 본다"며 양치수의 마음을 거절했다.

양치수는 강초연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했다. 본인도 어디가서 비주얼이 빠지는 편은 아니라고 생각했었기 때문. 양치수는 "다들 나한테 남자답다고 했다"며 강초연에게 다시 한 번 어필했다. 그러나 강초연은 "난 꽃미남 스타일 좋아한다. '올드 앤 리치'보다 '영 앤 프레시'를 선호한다. 애쓰지 말고 그 마음 고이 접어달라"고 당부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 양치수는 강초연을 향한 사랑을 포기하지 않았다. 그는 "내 마음을 안 받아주면 보쌈이라도 해야죠"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또한 양치수는 "사나이 가슴에 한 번 붙은 불은 쉽게 꺼지지 않는다. 두고 봐라. 내가 어떻게 밀어붙이나"라며 강초연을 당황케 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 윤재석(이상이 분)은 송다희(이초희 분)에게 반했다. 송다희는 윤재석의 부탁으로 여자친구 연기를 하며 단 하루 동안 커플 행세를 펼쳤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별다른 감정이 없는 상태로 데이트를 즐겼다. 하지만 윤재석은 남산 타워에서 송다희의 사진을 찍어주던 순간 자신도 모르게 "예쁘다"라고 생각했다. 

윤재석은 송다희를 향한 자신의 감정을 인정하지 않으며 "뭐가 예쁘지?"라고 부정하면서도 "예뻐"라며 송다희를 좋아하기 시작했다. 또한 윤재석은 윤규진(이상엽 분)에게도 자신의 고충을 털어놓으며 송다희를 자꾸 신경썼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 윤규진은 송나희(이민정 분)와 이정록(알렉스 분)의 관계를 질투했다. 윤규진은 출근길에 만난 이정록을 째려보며 은근히 몰아 붙였다. 특히 윤규진은 송나희, 이정록과 같이 탄 엘리베이터에서도 다정해보이는 두 사람을 시기하며 끓어오르는 질투심을 억지로 눌렀다. 

양치수는 꽃미남이 좋다는 강초연의 말을 기억, 오토바이를 탄 채 꽃다발을 들고 강초연 가게에 나타났다. 양치수는 "오다가 주웠어요"라며 새빨간 장미꽃다발을 건넸다. 또한 양치수는 "초연 씨가 이미 꽃이긴 하지만"이라고 덧붙였고, 강초연은 싫은 척하면서도 기분 좋은 뉘앙스를 풍기며 커플 탄생을 예고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 양치수는 다음날에도 강초연을 찾았다. 양치수는 "어제도 주고 오늘도 주냐"는 말에 "어제 밥 먹었다고 오늘 안 먹냐"면서 똑같은 꽃다발을 선물했다. 강초연은 양치수를 향해 서서히 마음을 열었다. 강초연은 "볼수록 귀여운데가 있단 말이야"라며 미소를 지었다. 뿐만 아니라 강초연은 아빠에게도 양치수를 언급하며 "사내답게 잘생겼다. 지켜보고 있다. 여자가 한 번에 마음을 주면 안 된다"며 밀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 윤규진은 퇴근길 엘리베이터에서 이정록을 만났다. 이정록은 "시간 괜찮으면 같이 술이나 한 잔 할까?"라며 윤규진과 자신의 단골집으로 향했다. 

이정록은 윤규진에게 송나희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송나희에게 호감이 있다고. 이정록은 "나 송나희 좋다. 잘해보고 싶은데 아직은 나희한테 시간이 필요한 것 같아서 조금씩 천천히 다가가보려고"라고 고백했다. 또한 그는 "그 얘기를 왜 저한테 하시는 거예요?"라는 윤규진의 말에 "너도 어느 정도 눈치챈 것 같아서. 그래서 눈에서 쌍심지 켜고 반박하는 거 아냐? 너한테 허락 구하는 거 아냐. 그냥 조금 솔직해지고 싶어서"라며 송나희에게 직진할 것을 예고했다.

한편,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바람 잘 날 없는 송가네의 파란만장한 이혼 스토리로 시작해 결국 사랑과 가족애로 따뜻하게 스며드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 

/seunghun@osen.co.kr

[사진]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화면 캡처

이승훈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