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4°

2018.09.25(TUE)

Follow Us

국민 참여로 만든 성평등 힙합곡 '해야해' 공개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12 14:01

여성가족부·래퍼 루피 성평등 음원 개발 프로젝트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서로를 탓하는 맘/ 결국 서로를 멀어지게 만든 말/ 우리 이제 그만해/ 우린 함께 해야 해/ 난 너를 이해해"

여성가족부는 13일 국민 참여로 만든 성평등 힙합 음원 '해야 해'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래퍼 루피가 작곡하고 직접 부른 미디엄 템포의 힙합곡으로, '카카오 브런치'에서 무료로 배포된다.

여가부는 '문화·예술과 함께하는 성평등 체감 프로젝트'의 하나로 지난 4월부터 루피와 함께 음원 제작 작업을 해왔다.

약 한 달 간의 제작 기간 동안 댓글로 받은 성평등 실현에 대한 국민 바람을 가사에 활용했다.

이 곡은 성별 고정관념과 편견에 의해 여성과 남성에게 주어지는 사회적 굴레와 불합리에 관해 이야기하는 것으로 시작하며, 상대에게 상처 주지 말고 서로 이해하고 함께해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가수 루피는 "국민들의 댓글을 보고 가사를 쓰는 동안 제가 성차별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던 것처럼 이 곡을 듣는 많은 분이 우리 사회 차별 문제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doubl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종훈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