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19.10.23(Wed)

정미자 화백 개인전

김아영 기자 kim.ahyoung@koreadailyny.com
김아영 기자 kim.ahyoung@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6/06 미주판 11면 기사입력 2019/06/05 20:46

10~24일 맨해튼 뉴욕아트센터
12일 오후 5시 오프닝 리셉션

뉴욕·뉴저지 지역에서 활동해 온 한인 화가 정미자(사진) 씨가 오는 10일부터 24일까지 맨해튼 차이나타운에 위치한 뉴욕아트센터(78 Bowery)에서 개인전을 갖는다.

'세대차이(Generation Gap)'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 그는 영상설치 작품과 유화 20점을 선보여 페미니즘에 대한 단상을 문화·가치관·성역할(gender role)에 대한 인식의 차이에 적용해 페미니즘을 세대차이의 하위개념으로 조명한다.

보니타 레이 뉴욕아트센터 수석큐레이터는 정 화가의 작품이 "페미니즘이 세상을 어떻게 바꾸는지 잘 보여주는 한편 여성성·문화정체성·가족의 구성이 최근 성역할의 변화에 따라 어떻게 변해왔는지 조명한다"며 "모든 나이대의 여성을 위한 '공간'을 탐구하며 여성의 영성(spirituality)과 사회적 행동양식을 사색한다"고 소개했다.

12일 오후 5시부터 열릴 오프닝리셉션에서는 한인 뮤지션 가민·기영의 연주와 곽애리·크리스탈 김(김하나) 작가의 시 낭송도 선보일 예정이다.

1999년 유학차 미국에 온 정 화가는 "오랜 기간 차이나타운 근방에 살아 아시안 인구가 많은 이 지역에 정겨움을 느껴왔지만 최근에는 젠트리피케이션(낙후지역 개발에 따라 저소득층 주민들이 쫓겨나는 현상)으로 인해 이 지역 특유의 감성이 없어지고 이곳에서 터전을 일궜던 아시안 주민들도 밀려나고 있다"며 "그런 상황 속에서 아시안 아티스트를 양성하기 위해 지어진 뉴욕아트센터에서 전시를 갖게 돼 큰 의미로 다가온다"고 전시 소감을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