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7°

2018.09.22(SAT)

Follow Us

세계 최대 시카고 철인3종 대회 87세 도전자 '다크호스 부상'

김 현
김 현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25 10:37

2018 시카고 트라이애슬론 대회 최고령 참가자 로버트 스콧.

2018 시카고 트라이애슬론 대회 최고령 참가자 로버트 스콧.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매년 9천여 명이 참가하는 세계 최대 규모 '시카고 철인 3종 경기 대회'에 졸수(卒壽·90세)를 앞둔 도전자가 나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시카고 교외도시 네이퍼빌에 사는 은퇴한 엔지니어 로버트 스콧. 올해 87세, 우리 나이로 88세인 스콧은 26일(현지시간) 시카고 도심 미시간호변에서 열리는 제36회 시카고 트라이애슬론(Chicago Triathlon)에 출전하는 '사상 최고령' 도전자다.

"평생 고정관념에 개의치 않고 살아왔다"는 스콧은 미시간호수 1.5km 수영으로 시작해 40km 경주용 자전거를 탄 뒤 10km 달리기로 마무리되는 총 51.5km 구간에서 전 세계 '강철인'들과 경쟁을 벌이며 다시 한 번 나이에 대한 고정관념 깨기에 나선다.

시카고 언론은 그를 이번 대회의 '다크호스'로 손꼽고 있다.

스콧은 하와이 코나에서 열리는 '아이언맨 트라이애슬론'(수영 3.9km·자전거 180km·마라톤 42km)을 2014년까지 총 14차례 완주했으며, 70세 이상이 225.9km 전구간을 13시간 이내에 완주한 최초 기록까지 세웠다. 지난해에는 하프 트라이애슬론에 3차례 출전했다.

어려서부터 수영과 자전거 타기에 능했던 스콧은 마라톤 선수로 변신, 보스톤 마라톤을 26차례(19년 연속 포함) 완주했다.

그러다 50대 들어 처음으로 위스콘신 주 라신에서 열린 트라이애슬론에 도전했다가 철인 3종 경기의 매력에 빠졌다.

그는 "나보다 더 어린 사람들이 내 도전 기록들에 대해 듣고 '기가 막힌다'고 반응하는 것을 보며 '내 나이에 이만큼 활동하는 사람이 드물구나' 새삼 깨닫는다. 그러나 이 나이에도 충분히 해낼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또 할 수 있다고 믿는다면, 주저 말고 도전해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일단 도전을 결심했으면 노력이 필요하다. 정말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그 능력을 지속하기 위해 노력하게 된다"면서 "나는 훈련을 매우 좋아하며, 내가 해낼 수 있다는 것, 잘해냈다는 사실은 스스로 만족감을 느끼게 해준다"고 말했다.

시카고 트리뷴은 "이번 대회 사전 등록자 7천271명 가운데 70세 이상이 33명, 80세 이상은 7명"이라며 흔히 '고령'으로 언급되는 나이에 속한 참가자가 스콧뿐만이 아니라고 전했다.

스콧은 "일주일에 20시간씩 훈련하고, 섭취하는 음식과 운동량을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며 "훈련에 방해될 약속은 잡지 않는다"고 강철 건강 비결을 소개했다.

이번 대회 목표를 '완주'로 설정한 그는 "해낼 수 있을 것 같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8 시카고 트라이애슬론은 현지시간 26일 오전 6시(한국시간 27일 오후 8시) 도심 동편의 먼로 비치에서 시작된다.

주최 측은 수용 한계를 고려해 제한을 둔 약 1만 건의 참가 신청 접수가 이미 마감됐다고 밝혔다.

chicagor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