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7°

2018.11.18(SUN)

Follow Us

[카드뉴스] 늘어나는 귀농 갈등, 어떻게 해결할까?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28 14:32

<<시각장애인 음성정보 지원을 위한 텍스트입니다>>

지난 21일 경북 봉화에서 귀농인 김 모(77) 씨가 쏜 엽총에 공무원 2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2014년 귀농한 김 씨는 이웃 주민과 갈등, 민원 처리에 불만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죠.

사건의 발단이 귀농인과 지역주민의 갈등에서 비롯된 것으로 전해지면서 귀농 갈등이 주목받고 있는데요.

통계청 등에 따르면 2017년 기준 귀농·귀촌 가구 수는 34만6천759가구로, 귀농·귀촌인이 처음으로 50만명을 돌파했습니다. 건강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귀농이나 귀촌을 선택하는 경우가 늘어나는 추세죠.

출처: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통계청

2015년 478,892명 2016년 488,508명 2017년 509,958명

그러나 귀농·귀촌 생활이 그리 녹록한 건 아닙니다. 농촌 정착 과정에서 자금 문제가 발생할 수 있고, 교통·의료시설 등 인프라 부족 탓에 생활에 불편을 겪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 살아온 문화가 다르기에 지역주민과 갈등을 빚을 수 있다는 점도 걸림돌이죠.

자료: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귀농·귀촌, 무엇을 어려워하는가?(2016)'

귀농인을 향한 텃세는 어제오늘 일이 아닙니다. 2년 전 전북의 한 시골 마을로 귀촌한 김모(66) 씨는 '마을 찬조금을 내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웃 주민에게 폭행당했죠.

지역 사회의 특수성을 이해하지 못하는 귀농인의 행동 때문에 갈등이 증폭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도시적 가치의 농촌사회 침투는 귀농인과 원주민 간 잠재적 갈등요인이 되며 어떤 상황에서 갈등은 표출될 개연성이 있다" - 송인하 '농촌성에 따른 귀농인과 원주민 간 갈등 내용과 갈등 해결 방식에 대한 연구(2016)'

일부 지역주민들은 갑자기 나타난 외지인이 마을 분위기를 흐린다고 판단, 귀농·귀촌인을 배척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귀농·귀촌인이 늘고 지역주민과의 갈등이 잇따르자 지방자치단체와 지역주민이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도 하는데요, 충북 단양군은 지난 6월 공무원·군인·전문가 등이 참여해 귀농·귀촌 갈등 문제의 해결책을 도모하는 '국민디자인단'을 만들기도 했죠.

강원도 홍천군도 귀농·귀촌인과 마을주민 사이의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전담팀을 구성했습니다. '현장·전담해결팀'과 '갈등관리위원회'로 나눠 운영하며 갈등을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로 했죠.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의 융화가 우선하여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귀농·귀촌인의 정착에는 마을에 흡수되려는 귀농·귀촌인의 노력과 함께 마을의 귀농·귀촌인 수용 분위기와 준비가 중요하다" -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귀농·귀촌인 마을 사례조사: 3차년도(2017)'

(서울=연합뉴스) 박성은 기자 이지성 장미화(디자인) 인턴기자

junepe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송광호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