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5.7°

2018.12.15(SAT)

김진태 "류근일과 논쟁한 김성태, 뭘 알고나 말하라"

김은빈
김은빈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12 00:26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임현동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류근일 전 조선일보 주필과 논쟁을 벌인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향해 “본인도 알고나 하는 얘긴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김성태 의원(권한대행)이 류 전 주필 발언을 수구냉전적이라고 비판하며 보수이념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평등과 평화를 강조하는 걸 보니 민주당이 부러웠나 보다”며 “근데 솔직히 몇번을 읽어봐도 무슨 말인지 이해도 안 된다”고 했다.

그는 “난 김성태 의원의 주장이 잘못됐다고 생각하지만 내용을 따지기에 앞서 원내대표로부터 이념교육을 받을 생각이 전혀 없다”며 “본인은 원내협상을 하라는 원내대표로 추대된 것이지 당 대표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엔 원내총무라고 불렀다”며 “선생님이 안 계신 틈에 반장이 수업하자고 하면 학생들이 따르겠나. 그냥 선생님 오실 때까지 자습이나 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또 “아무런 권한도, 자격도 없는 분이 기회만 있으면 보수이념이 어쩌고 하니 민망할 뿐”이라며 “비대위원장 추천에 간여하지 않겠다고 준비위원장까지 뽑아놨는데 며칠 전 이국종 교수는 왜 만나서 비대위원장을 권유했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이것부터 약속위반”이라며 “즉각 당무에서 손 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류 전 주필은 지난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보수그라운드제로 5차 토론회’에서 “보수이념 해체, 수구냉전 반성 운운은 보수의 자살이자 자해”라고 김 권한대행을 비판했다.

이에 김 권한대행은 “당내 갈등만 자초할 수 있는 주장”이라며 “고정불변의 도그마적 자기 이념에 갇혀 수구냉전적 사고를 하는 것이야말로 보수의 자살이자 자해”라고 반박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