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

2018.09.23(SUN)

Follow Us

코수술받던 대학생 뇌사 사망…“간호조무사들은 웃고 있어”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2 08:06


서울 압구정동 한 성형외과에서 마취상태로 코 수술을 받던 20대 대학생이 뇌사에 빠졌다가 끝내 사망했다. [사진 JTBC]

서울 압구정동의 한 성형외과에서 코 수술을 받던 20대 대학생이 마취상태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뇌사에 빠졌다가 결국 사망했다.

12일 JTBC는 지난달 8일 서울 압구정동의 한 성형외과에서 코 수술을 받던 대학생 이모(26)씨가 뇌사 상태 빠졌다가 지난 1일 숨졌다고 보도했다.

JTBC가 공개한 폐쇄회로(CC)TV 영상에 따르면 해당 성형외과 마취의사는 수술대에 오른 이씨를 마취했고 집도의는 코 수술을 시작했다. 이후 마취의사는 이씨의 혈압이 떨어지자 이씨의 목 부위를 주물렀다. 이어 집도의가 계속 수술을 이어가나 싶더니, 마취의사는 10여 분 뒤 집도의에게 수술 중단을 요청하고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성형외과 측은 30분 뒤 119에 신고했지만 뇌사 상태에 빠졌고, 이씨는 지난 1일 끝내 숨졌다.

경찰은 성형외과 측 의료진 과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하지만 성형외과 측은 당시 응급조치가 적절했는지 판단하기는 어렵다고 전했다.
숨진 이씨의 가족은 의료진이 제대로 응급조치를 하지 않았다며 경찰에 의료진을 고소했다. 이씨 유족은 “코 수술하는 의사는 팔짱 끼고 그냥 서 있고, 간호조무사들은 자기들끼리 웃고 (있었다). 죽어가는 짐승한테도 그렇게는 안 할 것”이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팔짱을 끼고 서있던 집도의는 “마취의사가 환자 상태를 판단하고 결정했기 때문에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마취의사는 “응급조치는 모든 의료진이 참여해야 하는데 자신에게 모든 책임을 떠넘기는 것은 맞지 않다”고 반박했다. 성형외과 측은 웃고 있었다는 간호조무사들에 대해선 “경위를 확인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병원 수술실 CCTV 영상과 일지 등을 확보하고 의료진을 불러 응급조치가 적절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