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4.01(Wed)

지붕 수리비 최고 2만 달러 대출

[LA중앙일보] 발행 2020/02/17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20/02/16 12:59

가든그로브, 저소득층 대상
‘연리 3%’…24일 신청 마감

가든그로브 시가 저소득층 주민을 위해 지붕 수리 비용을 최고 2만 달러까지 대출해주는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지붕 수리비 대출을 받은 주민은 20년에 걸쳐 원리금을 형편에 따라 나눠서 갚으면 된다. 매달 일정 금액의 월 페이먼트를 낼 필요가 없는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수입이 들쭉날쭉한 주민에게 특히 편리하다.

대출을 받은 뒤 5년까지는 연리 3%의 낮은 이자율이 적용된다.

대출 이후 5년이 지난 후에도 주택 소유주가 계속 집을 보유하고 있거나 모기지 원리금을 연체한 적이 없으면 나머지 15년 동안의 이자율은 0%로 조정된다.

대출 대상은 가든그로브에 단독주택을 소유한 저소득층 주민이다. 또 월수입 대비 부채 비율이 45% 미만이어야 한다. 전체 대출 기간 중 해당 주택을 소유, 거주해야 최대한 혜택을 볼 수 있다.

저소득층 가구 기준은 1인 6만6500달러, 2인 7만6000달러, 3인 8만5500달러, 4인 9만4950달러, 5인 10만2550달러, 6인 11만150달러 미만 등이다.

신청은 24일 마감된다. 지붕 수리비 대출 대상은 총 10명으로 제한된다. 신청자가 많으면 무작위 추첨으로 대출 대상자가 선정된다.

더 자세한 내용은 시 웹사이트(ggcity.org/news/city-now-offering-re-roof-loan-program)에서 찾아볼 수 있다.

문의는 전화(714-741-5135)로 하면 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