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6.06(Sat)

오전엔 n풍 불지핀 통합당 "n번방 연루, 이낙연 아들 아니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4/10 01:59

미래통합당 ‘텔레그램 n번방 근절 대책 태스크포스(TF)’는 선거 직전 n번방 관련 폭로전이 있을 거라는 주장과 관련해 10일 “명단을 뿌려가면서 사건 본질을 흐리는 것에 대해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가운데)과 조성은 텔레그램 n번방 근절 대책 TF 위원(오른쪽 두번째), '강남 클럽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을 제기한 김상교 씨(왼쪽 두번째) 등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n번방 피해신고센터 등 n번방 피해 종합대책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원석 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말에 ‘한방’을 발표한다는 건 와전된 부분이 없지 않다”며 “애당초 (가해자) 명단을 만들어서 폭로하겠다는 목적으로 n번방 TF를 만든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공작이 들어갈 것이라고 말한 것이 본질을 흐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합당은 지난 5일 n번방 관련 TF팀을 꾸렸고 조성은 선대위 부위원장과 김웅 서울 송파갑 후보 등이 합류했다.

기자회견에 함께한 조 부위원장은 “통합당은 명단을 뿌려가며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것에 단호히 반대하고, 그 명단에 관심이 없다”며 "수사기관 수준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그냥 유포해 (통합당이)양치기 소년처럼 된다면, 가해자는 숨게 되고 피해자도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여권 인사 연루설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정 대변인은 “현재 가해자 의심 제보도 있고, 제보에 여권 인사가 포함된 것도 많지만, 여기에서 사실관계를 명확히 체크한 것은 없다”고 했다. 특히 "(종로에 출마한) 이낙연 민주당 후보 아들이 연루돼 있냐는 질문을 많이 하던데, 명확하게 n번방과 무관하다. 이 후보 아들과 n번방과의 연관성은 찾을 수 없다”고 했다.




미래통합당 이진복 총괄선대본부장이 10일 마포구 서강동 주민센터에서 21대 총선 사전투표를 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이진복 통합당 총괄선대본부장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여권 인사 연루설에 대해 “저도 그런 제보를 구체적으로 들었다. 하지만 맞는지 아직 확인하지는 못했다”고 답했다. 이 본부장은 지난 2일 한 인터넷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저쪽에서 터질 게 있다. 우리가 희망적이라고 보는 이유 중 하나”라고 말하며 ‘n풍’을 지폈다.

또한 친여성향의 방송인 김어준씨와 이해찬 민주당 대표 등이 잇따라 정치 공작 가능성을 제기하며 총선 막판 이슈로 부각됐다. 그러나 이날 통합당이 주말 폭로설에 선을 그어 'n풍'은 잦아들 것으로 보인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여권 인사 n번방 연루설은) 무슨 얘기가 나와도 다 가짜뉴스”라고 했다. 이근형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n번방 관련자를 찾는 것이) 기술적으로 쉽게 될 수가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암호 화폐와 텔레그램의 서버가 외국에 있고 검찰 수사의 시간도 상당히 걸리고 어렵다. 만약 지금 상황에서 뭐가 나온다는 얘기는 검찰과 (통합당이) 내통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이근형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기위해 간담회장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이 위원장은 또 “‘여권 인사’라는 사람이 대한민국에 몇 명인가. 야권은 앞으로 확인이 불가능한 의혹 제기를 할 것”이라며 “만약 특정 인사가 거론되면 그것에 맞게 대응하면 되므로 더 편하다. 그러나 통합당은 그렇게 못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에게 해명할 시간적 여유를 주지 않기 위해 선거가 임박해서 (통합당이) 의혹 카드를 들고나올 수 있다는 건 일찍이 예상했다”며 “마침 야당이 의혹을 구체화를 지키고 있지만, 국민에게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효성ㆍ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