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6.03(Wed)

"사회적 거리두기 안 지키면 한달 뒤 확진 4만3000명 될 수도"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4/10 03:58



6일 오후 여의나루역 인근에서 회사원들이 벚꽃길을 걷고 있다. 국회 뒤편 벚꽃길은 코로나19로 11일까지 전면 통제한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최소화하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현재보다 느슨해질 경우 확진자가 4만 3000여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기모란·최선화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감염예방학과 교수는 10일 ‘COVID-19(코로나19) 국내확산 모델링: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분석’이라는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코로나19 확진자의 관계를 분석한 일종의 모의실험(시뮬레이션)이다.


분석에 따르면 10일 현재 코로나19의 확산 정도를 가늠할 수 있는 ‘전파율’은 지역사회 감염 본격화 이전인 2월 중순보다 75% 감소한 상태다. 정부가 지난달 22일부터 사람 간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외출을 자제하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인파가 몰리는 식당, 유흥업소 등 다중이용시설의 운영 제한도 권고했다.




기모란·최선화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감염예방학과 교수는 10일 ‘COVID-19(코로나19) 국내확산 모델링: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분석’이라는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자료: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그러나 사회적 거리두기를 멈추게 되면 상황이 또다시 악화할 수 있다. 최악의 시나리오는 사회적 접촉이 늘면서 전파율이 2월 중순 수준보다 50% 증가하는 것이다. 이 경우 2주 뒤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 3000여명까지 늘어나고, 한 달 뒤에는 약 4만 3000여명까지 치솟는다.


이 내용은 1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처음으로 개최한 ‘생활방역위원회 1차 회의’에서 발표됐다. 보건 당국이 그동안 강조했던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일상 속 코로나19 예방을 실천하는 ‘생활방역체계’로의 전환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비롯한 정부 위원과 방역ㆍ의료 전문가, 경제ㆍ사회 전문가, 시민사회 대표 등 18명 등이 참여했다.


회의에 참석한 기모란 교수는 “현재 전 국민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코로나19의 국내 확산을 엄청나게 억누르고 있는 상황”이라며 “연구 결과를 통해 조금만 방심하면 위험하다는 것을 회의 참석자들에게 전했다”고 설명했다.


기 교수는 “일부 국민은 ‘생활방역체계’ 전환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그만두는 것’이라고 잘못 인식하고 있다”며 “연구 결과에서 보듯 사회적 거리두기를 멈추는 등 방심할 경우 확진자가 크게 증가하기 때문에, 지속가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방법을 논의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