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20.09.22(Tue)

민주당 구청장도 반기 "강남 집값 잡겠다고 마포 희생양 삼나"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8/04 06:37

유동균 마포구청장 페이스북서 밝혀



정부가 수도권에 총 13만2000가구의 주택을 추가 공급한다고 4일 발표했다. 사진은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부면허시험장 부지. 연합뉴스





정부가 4일 발표한 수도권 주택공급 발표를 둘러싼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은 마포 공공 임대주택 계획에 대해 이 지역구 정청래 민주당 의원에 이어 공개 반발했다.

유 구청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강남 집값을 잡겠다고 마포구민을 희생양으로 삼는 국토부의 이번 일방적인 발표는 마포구청장으로서 도저히 묵과하기 힘들다"며 "상암동의 신규택지 개발과 공공기관 유휴부지를 활용한 6200여 호의 주택 공급계획에 대해 적극 반대한다"고 밝혔다. 또 "임대주택 건설을 해당 지자체인 마포구와 단 한 차례의 상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은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부가 발표한 신규택지엔 마포구 상암DMC 미매각 부지(2000가구 공급), 상암동 서부면허시험장 부지(3500가구), 상암 자동차검사소(400가구) 등이 포함됐다.




유동균 마포구청장. 연합뉴스







그는 "해당 계획에서 마포구에 대한 주택 계획은 제외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요구한다"며 "부동산 가격 안정을 위해 신규주택 공급을 늘려야 하는 정부의 정책 방향에는 공감하지만, 상암동의 유휴부지를 활용해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것은 마포를 주택공급 수단으로만 생각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구청장은 또 당초 계획됐던 상암 DMC의 개발계획이 10여 년째 지지부진하다는 점도 지적했다. 그는 "상암동 임대주택 비율은 현재도 47%를 차지하고 있다"며 "DMC역 인근에 추진 중인 대규모 쇼핑몰 건립 계획은 10년이 지난 지금도 진행되지 않고, 상암동 랜드마크 부지 개발도 현재까지 요원한 상태로 장기간 방치되어 있다"고 했다.

실제로 DMC역 인근 쇼핑몰 부지는 2013년 롯데쇼핑에 매각돼 복합쇼핑몰과 업무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었지만 7년 넘게 서울시의 사업허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 상암동 랜드마크 부지엔 133층 643m 높이의 '서울라이트' 건립이 추진됐지만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로 사업이 무산됐다. 2012년 중국 부동산 개발회사 녹지그룹이 재추진 의사를 밝혔지만, 서울시와 합의 과정 중 사업 포기를 선언해 현재는 사업이 중단된 상태다.




여당 소속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올려 "강남 집값을 잡겠다고 마포구민을 희생양으로 삼는 국토부의 이번 일방적인 발표는 묵과하기 힘들다"고 밝혔다. [사진 유동균 구청장 페이스북 캡처]






유 구청장은 "마포구 상암동은 국내 IT·미디어산업의 메카로 조성하기 위해 개발된 만큼 이번 발표는 미래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 발전을 위해 사용해야 할 부지까지 주택으로 개발하는 것이라 결코 수용하기 힘들다"며 "상암 서부면허시험장 부지, 상암동 랜드마크 부지 등은 지역 미래 먹거리 육성 위한 4차 산업 거점 공간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