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0.0°

2020.11.24(Tue)

홍준표 "모질게 굴던 윤석열을 野 대선후보로? 배알도 없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10/22 16:31



홍준표 무소속 의원. 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야권 일부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선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것을 두고 “우리를 그렇게 모질게 못살게 굴던 사람을 우파 대선 후보 운운하는 건 아무런 배알도 없는 막장 코미디”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 “적의 적은 동지라는 모택동식 사고방식이 안타깝다”며 이처럼 적었다.

홍 의원은 “문재인 정권 출범 당시 당 대표로서 지난 탄핵 대선 승리의 1등 공신이었던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박근혜 정권을 무너뜨리는 정치 수사에 큰 공을 세우고 벼락출세해 중앙지검장 때는 소위 적폐수사를 지휘하면서 이재수 기무사령관을 모욕 줘 자살에 이르게 하고 청와대 말단 행정관까지 깡그리 적폐로 몰아 싹쓸이 수사한 공으로 또 한 번 검찰총장으로 벼락출세한 사람이 지금 이전투구(泥田鬪狗)식으로 서로 물어뜯고 싸우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불구경, 싸움 구경 만큼 재미난 구경이 없다고들 하지만 서로의 민낯을 드러내 놓고 문 정권 탄생 공신들끼리 서로 싸우는 모습은 참으로 가관”이라며 “나는 그들끼리 뻘밭에 개처럼 이전투구 하는 것에 대해 아무런 관심이 없다”고 질타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마친 뒤 국감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윤 총장은 22일 오전부터 자정이 넘도록 이어진 국정감사에서 퇴임 후 정치 가능성을 묻는 말에 “우리 사회와 국민들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윤 총장이 정치할 의향이 있냐는 물음에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은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