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5.0°

2020.11.25(Wed)

양화대교 아치 올라 6시간 농성···한달전에도 소동벌인 그 남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10/29 02:31



29일 서울 양화대교 아치 위로 한 남성이 올라가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뉴시스





서울 영등포구 양화대교 아치 위에 올라 경찰과 대치를 벌인 50대 남성이 6시간 만에 스스로 내려왔다. 지난달에도 이 남성은 양화대교에 올라 7시간가량 농성을 벌인 바 있다.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23분쯤 백모(54)씨가 양화대교 아치 위에 올라가 시위를 하다 오후 5시 17분쯤 스스로 아치에서 내려왔다.

백씨는 이날 경찰을 비판하는 내용이 담긴 현수막을 걸고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양화대교 남단에서 북단 방향 4개 차로 중 하위 1개 차로를 통제했다. 소방당국은 차량 10대와 소방인력 41명을 출동시켜 에어매트를 설치해 구조 작업을 벌였다.

앞서 백씨는 지난달 22일에도 양화대교 아치 위에 올라가 7시간가량 시위를 벌이다가 스스로 내려왔다. 그는 당시 소동을 벌인 이유에 대해 "경찰의 낚시용품 도난 수사가 지지부진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민원 처리에 불만을 품었던 경찰서 경찰관들이 직접 왔다"며 "백씨가 내려온 뒤 해당 경찰서 관계자들과 대화하기 위해 갔다"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