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7.2°

2018.11.20(TUE)

Follow Us

ESPN, “손흥민 올여름 7만6766㎞ 이동, 1418분 뛰었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2 16:58


ESPN은 손흥민의 올 여름 이동거리를 지도로 보여줬다. 이동거리는 약 7만6766km에 달하고 국경만 약 10번 넘었다. [ESPN 캡처]


7만6766㎞.

올 여름 3달 반 동안 손흥민(26·토트넘)이 비행기를 타고 이동한 거리다.

스포츠매체 ESPN은 13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은 지난 5월부터 이동거리가 지구 두바퀴, 5만 마일(약 8만km)에 육박한다고 보도했다. 출전시간도 1418분에 달한다고 덧붙였다.

이 매체는 손흥민은 2017-2018시즌을 마친 뒤 한국축구대표팀과 아시안게임대표팀, 토트넘을 오가며 강행군을 펼친 뒤 토트넘에 돌아왔다고 전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토트넘 프리시즌을 소화한 살인적인 일정을 비행거리 지도로 소개했다.


지난 6월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평가전. 손흥민이 돌파하고 있다.

먼저 손흥민은 월드컵 한국축구대표팀 합류를 위해 영국 런던에서 서울까지 5500마일을 날아왔다. 한국에서 온두라스,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와 평가전을 치렀다.

손흥민은 월드컵 사전캠프 오스트리아 레오강까지 5300마일을 이동해 2차례 평가전을 가졌다. 이어 월드컵 베이스캠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까지 1100마일을 날아갔다.

지난 6월 27일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손흥민이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3경기가 열린 니즈니노브고로드, 로스토프, 카잔을 이동하며 총 4500마일을 비행기에서 보냈다. 조별리그 3경기를 마친 뒤 서울까지 4100마일을 비행했다.

손흥민은 소속팀 토트넘에 복귀하기 위해 런던까지 다시 5500마일을 이동했다. 그리고 런던에서 프리시즌이 열린 미국 LA까지 5500마일을 움직였다. 미국 내에서도 미네아폴리스까지 1500마일을 또 이동했다. 다시 런던으로 돌아온 비행거리도 4000마일에 달했다.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한국=일본의 결승전이 1일 인도네시아 보고르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열렸다. 시상식을 마친 뒤 조현우, 손흥민, 황의조가 금메달을 깨물고 있다. 치비농=김성룡 기자


손흥민은 아시안게임이 열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까지 7400마일을 날아갔다.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딴 손흥민은 다시 A대표팀 평가전을 위해 한국까지 3300마일을 이동했다. 코스티라카, 칠레와 평가전에 모두 나선 손흥민은 12일 5500마일 떨어진 런던으로 돌아갔다.

11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 칠레 경기. 손흥민이 드리블 돌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3달 동안 도합 4만7700마일, 약 7만6766㎞를 날아다녔다. 107일간 19경기를 소화했다. 출전시간만 약 1418분에 달한다. 지난 5월부터 4개월간 영국, 한국, 오스트리아, 러시아, 한국, 영국, 미국, 영국, 인도네시아, 한국을 오가면서 국경만 거의 10번 넘었다. ESPN은 스페인 프리시즌 일정을 빠뜨렸으니 실제로 이동거리는 더 많다. 엄청난 이동거리와 시차문제에 시달리자 일각에서는 ‘혹사 논란’도 나왔다.

손흥민이 영국으로 돌아가기 위해 12일 낮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출국하고 있다.[연합뉴스]


하지만 손흥민은 칠레전 후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저만 경기를 뛰는게 아니라 다른선수들도 뛴다. 혹사는 핑계라고 생각한다”며 “저한테 어떤 경기든 대충, 설렁설렁은 1도 존재하지 않는다. 나라를 위해 뛰는데 책임감을 갖고 노력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바빴던 여름을 돌아보면 어떤가’란 질문에 손흥민은 “평상시 여름과 비교해 이동거리만 많았다. 원래 경기를 많이 뛰었다”며 “이제 시작이다. 소속팀 얼른 돌아가서 바쁜 여름이 되야한다. 챔피언스리그를 준비하고, 제가 좋아하는 프리미어리그에서 다시 뛸 수 있어 너무 좋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15일 리버풀과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부터 출격을 대기한다.


박린 기자 rpakr7@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