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19.12.07(Sat)

'ML 도전 천명' 김광현, “의지 확고하다. 일단 구단과 상의” [프리미어12 현장]

[OSEN] 기사입력 2019/11/17 06:45

[OSEN=지바(일본), 곽영래 기자]  한국은 12일 일본 지바 ZOZO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2차전 대만과의 경기에서 0-7로 충격의 패배를 당했다. 이로써 한국은 슈퍼라운드 전적 2승1패가 됐다. 한국 김광현이 그라운드를 나서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도쿄(일본), 조형래 기자] “의지는 확고하다.”

‘2019 WBSC 프리미어 12’ 대회가 모두 끝났다. 그리고 그동안 메이저리그 도전 관련 질문에 말을 아꼈던 김광현(SK)도 입을 열었다. 일단 김광현의 의지는 확고하다.

김광현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결승전 일본과의 경기가 끝나고 그동안 논란이 됐던 메이저리그 도전 의사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당초 이날 김광현도 출격이 예상됐던 경기였다. 양현종, 김광현 대표팀 원투펀치의 동시 출격에 대한 기대감도 높았다. 하지만 이날 김광현은 “팔이 무거웠다. 피로가 누적이 됐다. 그동안 참고 던졌는데, 관리를 해주신 것 같다”고 등판 불발 배경을 밝혔다.

김광현은 서울 오프닝라운드 직후 한 매체를 통해서 나온 메이저리그 도전에 대한 확고한 의사, 그 과정에서 나온 구단 고위층과의 구두 약속 등의 논란들이 불거지면서 김광현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여기에 슈퍼라운드 대만전 선발 등판에서도 조기 강판을 당하는 등 부진을 면치 못했다. 논란 속에서 중심을 잡지 못하는 듯 했다.

소속팀 SK 역시 난감한 것은 마찬가지였다. 일단 김광현과 SK는 구단과 대회 이후로 대화 창구를 미뤄뒀고, 이제 곧 다시 메이저리그 도전과 관련된 대화를 나눌 예정.

그는 “이제 한국에 들어가서 구단과 얘기를 해봐야 할 것 같다. 확정된 것은 아니기에 구단과 상의를 해야 한다”면서 “메이저리그 도전에 대한 의지는 여전히 확고하다”고 강조하며 메이저리그 도전에 대한 의지를 재차 밝혔다. /jhrae@osen.co.kr

조형래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