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4.0°

2020.04.09(Thu)

프로야구 스토브리그 한파더니...평균 연봉 4.1% 감소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2/16 18:22

프로야구 평균 연봉이 지난해보다 감소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7일 2020년 KBO리그 소속선수 등록과 연봉 현황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외국인 선수와 신인을 제외한 선수들의 2020년 평균 연봉은 1억4448만원이다. 지난해 평균 연봉 1억5065만원보다 4.1% 줄어든 금액이다. 2018년 평균 연봉 1억5026만원보다도 낮다.




 2019-2020 구단별 소속선수 평균 연봉 비교. 신인(46명), 외국인선수(30명) 제외. 단위는 만원. 자료=KBO





KBO리그 엔트리 등록 기준인 구단별 상위 28명의 합산 평균 연봉(외국인 선수 제외)도 2억3729만원으로 지난해 2억5142만원보다 1413만원(-5.6%)이 줄었다. 올해 자유계약(FA) 시장에 한파가 온 것처럼 각 구단은 과한 지출을 줄였다.

올해 평균 연봉 1위는 NC 다이노스다. NC의 평균연봉은 지난해 1억6576만원에서 거의 변화가 없는 1억6581만원이다. 지난해 이 부문 1위였던 롯데 자이언츠가 평균연봉을 1억9583만원에서 1억6393만원으로 낮추면서 2위로 밀려났다.

평균 연봉이 가장 많이 오른 구단은 LG 트윈스였다. LG의 평균 연봉은 1억3486만원에서 19.7%가 뛴 1억6148만원이다. SK 와이번스는 고액 연봉자인 투수 김광현이 미국프로야구에 진출하면서 평균 연봉 삭감 폭이 20.2%나 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