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5.0°

2020.01.21(Tue)

비건, 15일 방한…美국무부 “카운터파트와 대북문제 긴밀협력”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2/13 17:38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 [중앙일보]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한국과 일본을 방문한다고 국무부가 13일(현지시간) 밝혔다.

국무부는 “비건 대표가 한국과 일본의 카운터파트들과 만나 북한에 관해 긴밀하게 협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건 대표는 방한 기간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을 예방하고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한다. 이후 약식 회견을 통해 입장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또 청와대를 비롯한 관계기관을 방문하고 국내 전문가들과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

비건 대표의 이번 방한은 북한이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의 시한으로 제시한 연말을 앞두고 북미 간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특히 비건 대표가 판문점 등에서 북한 측 상대와 회동할지도 주목된다. 비건 대표는 북측에서 원하면 언제 어디서라도 만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으로 방한을 앞두고 북측과 접촉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방문에는 한반도 문제에 깊이 관여해온 알렉스 웡 대북특별 부대표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동행한다.

비건 대표는 17일 오후 일본 도쿄로 건너가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등을 만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비건 대표는 국무부 부장관으로 지명돼 관련 절차가 진행 중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