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3.0°

2020.01.17(Fri)

日정부 "한국 리스크 없앨 것"···관광객 유치에 45억 쏟는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2/14 18:22

日국토성,내각부 45억원 예산 투입
쓰시마 등 서일본 한국 의존 개선
지자체 노력이 정부 차원으로 격상
교류복원보다 리스크 분산에 방점

일본 정부가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있어서 ‘한국 리스크를 없애겠다'는 방향을 분명히 했다.




지난 8월 일본 규슈(九州) 관광의 관문인 후쿠오카(福岡) 공항의 국제선 청사의 한산한 모습. [연합뉴스]





요미우리 신문은 15일 “일본 정부가 한·일관계의 악화로 한국으로부터의 관광객이 급감하고 있는 관광업계 지원에 나선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어 “외국인 관광객의 대부분을 한국인이 점하고 있는 나가사키(長崎)현 쓰시마(?馬·대마도)를 염두에 두고 한국 이외 지역으로부터의 관광객 유치를 위해 여행상품 개발과 외국어 서비스 등을 지원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특정 국가와 지역에 관광객을 의존하는 지역’에 대한 지원은 두 갈래로 이뤄진다.

먼저 국토교통성은 외국의 여행 회사를 일본으로 초청해 관광자원의 발굴과 개발을 유도하고, 여행상품을 기획하는 사업을 시작한다.

이를 위해 일본 정부는 1억 8000만엔(19억3천만원)을 최근 국회를 통과한 추가경정예산에 포함시켰다.

한편 내각부는 일본인 국내 관광객 유도를 지원한다.

여행상품 개발외에 쿠폰 발행과 숙박비 할인 등을 통한 여행비용의 일부 보조를 위한 비용을 지자체에 지원하는데, 이번 추가경정예산엔 2억5000만엔(26억8000만원)이 반영됐다.

한국인이 줄어든 공백을 다른 나라 관광객, 또 일본인 국내 관광객으로 채워 한국에 의존하는 서일본 지역의 관광 구조를 개선하고, 위험을 분산시키겠다는 의도라고 요미우리는 분석했다.

실제로 인구가 약 3만명인 쓰시마의 경우 2018년 약 41만명이었던 한국인 관광객의 수가 양국 관계 악화의 영향으로 올 8~11월엔 80~90%가 줄어들었다.

그동안 한국인 관광객 급감으로 일본의 지자체와 관광업계가 신음하더라도 일본 정부는 “한국에 의존하는 관광 구조 자체가 문제”라고 질책하며 지자체에 관광객 유치 다변화를 촉구해왔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 임시국회 폐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재계 사정에 밝은 일본의 고위 소식통들에 따르면 일본의 총리관저나 관계부처는 지자체의 수장이나 관광업계에 "손님의 절반이상을 한국에 의존하는 경영 자체가 비정상","한국인 고객들에게만 안주하는 경영때문에 위기를 맞은 것"이라며 "일본인이나 다른 나라 관광객들을 유치하는 데 힘을 쏟으라”고 지도해왔다고 한다.


이 때문에 쓰시마가 일본 국내여행객을 대상으로 숙박료를 3000엔 할인해주는 쿠폰을 발행하고, 홋카이도(北海道)와 가고시마(鹿兒島)현이 중국과 대만인 관광객 유치에 지자체 예산에 투입해왔다.


이번 일본 정부의 예산투입은 그동안 지자체 차원에서 진행돼온 일본 관광업계의 ‘탈 한국’노력에 정부 차원의 지원이 시작됐다는 의미가 있다.


일본 정부가 ‘한·일관계 회복을 통한 교류 복원’보다 관광객 다변화 등을 통한 관광 구조 개편에 더 무게를 싣고 있는 모양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