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20.04.06(Mon)

"아베, 작년 김정은에 新북일평양선언 타진…북한 무반응"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2/16 21:22



2002년 9월 17일 고이즈미 준이치로(왼쪽) 당시 일본 총리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평양 백화원에서 북일평양선언에 서명한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해 북일 정상 간 새로운 선언을 검토하자는 뜻을 북한에 전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지난해 5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전제 조건 없는 정상회담'을 하겠다는 뜻을 표명하면서 "북일평양선언(2002년)을 바탕으로 새로운 북일정상 선언을 만드는 방안을 검토하는 게 어떻느냐"고 북한에 제안했다고 복수의 소식통이 밝혔다.

아베 총리는 당시 "2002년 북일평양선언을 체결했을 때와 현재 양측 지도자가 바뀌었다"며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와 김정일 국방위원장 명의에 의한 선언에 토대를 두는 게 아니라 새 시대에 어울리는 것으로 하자"고 북일평양선언 서명자 변경에 대한 의견을 북한에 전한 것이다.

일본 측의 이런 연락에 북한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교도는 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한국·미국·중국 등 한반도 문제 관련국들과 근래에 정상회담을 했지만 아베 총리와는 회담하지 않았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