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20.08.08(Sat)

英, 홍콩인 시민권 추진에…中 "모든 결과 책임져야 할것" 반발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7/02 02:31

홍콩 보안법 시행 후 영국이 홍콩인에 자국 시민권을 주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하자 중국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AP=연합뉴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 브리핑에서 영국이 해외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여권을 소지한 홍콩인에게 시민권을 주겠다는 계획에 대해 "중국과의 약속을 어기는 것으로 국제법과 국제 기본 준칙을 위배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BNO 여권을 소지한 사람도 중국 국민이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를 강력히 규탄하며 상응하는 조치를 할 권리를 남겨둘 것"이라면서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결과는 영국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만 구체적으로 어떻게 대응할지는 밝히지 않았다.

영국 주재 중국 대사관 대변인도 "중국은 영국이 홍콩보안법 문제를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보고, 중국의 입장을 존중해 어떤 방식으로도 간섭하지 않길 촉구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P=연합뉴스]





앞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1일(현지시간) 홍콩보안법 시행이 '영-중 공동선언' 위반이라며 이민법을 개정해 홍콩인들이 영국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줄 방침이라고 밝혔다. 영국 정부는 BNO 여권 소지자가 5년간 거주·노동이 가능하도록 이민법을 개정할 방침이다. 5년 뒤에는 정착 지위를 부여하고 다시 12개월 후에 시민권 신청을 허용할 계획이다.


또 사이먼 맥도널드 영국 외무부 사무차관은 1일(현지시간) 류 샤오밍 주영 중국 대사를 초치해 홍콩 보안법과 관련해 "깊은 우려를 갖고 있다"며 항의했다. 주영 중국 대사가 홍콩 문제와 관련해 영국 외무부에 초치된 것은 1984년 이후 두 번째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 [중앙포토]





중국은 미국의 홍콩 특별지위 박탈에도 반발하고 나섰다. 인민일보(人民日報) 등에 따르면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베이징 청사에서 열린 주례 브리핑에서 "미국 측이 홍콩을 대상으로 소위 '제재'라는 것을 가한 것에 중국은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정유진 기자 jung.yooji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