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Scattered Clouds
62.8°

2018.09.23(SUN)

Follow Us

현대, 기아차 공장 내달부터 전격 감산

[몽고메리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06 07:26

현대차 '싼타페' 위탁 주문 중단
생산량 6만대 가량 줄어들 듯

앨라배마 현대자동차 공장과 조지아 기아자동차 공장이 다음달부터 전격 감산에 돌입한다고 서울경제가 5일 보도했다. 누적 재고를 조정하고 주력차종을 SUV 위주로 바꾸기 위한 전략적 생산라인 조정으로 풀이된다.

신문은 익명의 업계 관계자를 인용해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은 기아차 조지아 공장에 대한 '싼타페' 위탁생산 주문을 5월 중단하며, 기아차 조지아 공장은 연말까지 싼타페 대체 차종을 생산하지 않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현대차는 싼타페 위탁생산 주문을 끊는 방식으로, 기아차는 일감이 줄어든 상태에서 버티는 방식으로 각각 감산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은 싼타페 5만8451대를 만들고 기아차 조지아 공장에 7만3,975대의 생산을 맡겼고, 조지아 기아차 공장은 올 들어 1월과 2월에 7240대의 싼타페를 생산했다. 그러나 5월부터 싼타페 생산이 중단되면 기아차 조지아 공장의 올해 총 생산대수는 지난해 대비 최소 6만대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7월로 예정된 현대차의 신형 싼타페 미국 출시를 앞두고 이번 결정이 내려진 점도 주목된다. 일반적으로는 신차 출시로 물량이 더 필요할 시기에 위탁생산을 중단키로 한 것은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이 만드는 쏘나타와 엘란트라가 동시 부진에 빠졌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두 차종의 생산을 줄이고 수요가 많은 SUV 신형 싼타페를 집중 생산한다는 것이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의 회생 전략이다. 현대·기아차 고위관계자는 “미국 감산은 회사의 경영방침인 ‘내실’을 다지기 위한 전략적 선택”이라며 “재고조정으로 미국 시장에서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서울경제에 밝혔다.

한편 기아차는 내년부터 대형 SUV 신차종인 ‘텔루라이드’를 조지아에서 생산할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