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9°

2018.11.16(FRI)

Follow Us

'아내 살해' 대학교수 내연녀 공범 시인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1/05/28 14:16

경찰, 살인혐의 적용 구속영장 신청키로

부산 북부경찰서는 이혼소송 중이던 아내를 살해한 대학교수 강모(53.구속)씨의 내연녀 최모(50)씨를 체포해 조사를 벌인 결과 최씨가 강씨의 범행을 도왔다며 범행의 대부분을 시인했다고 28일 밝혔다.

최씨는 지난달 2일 강씨의 아내 박모(50)씨 살해에 가담했다가 수사망이 좁혀오자 지난 3일 해외로 도피했다가 27일 저녁 인천공항으로 귀국,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 조사결과 최씨는 7년전인 2004년 대리운전기사로 일할때 강씨를 만나 지금까지 줄곧 내연관계를 유지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최씨는 경찰에 체포되면서 "미안하다.(경찰)따라 가겠다"며 범행을 시인한 뒤 경찰서로 압송 중에 범행 직후 증거물 은폐 사실도 떨어놨다.

최씨는 "숨진 박씨의 휴대전화기는 가방에 넣어 거가대교에, 옷가지와 구두는 부산 강서구 한 음식점 주변 서낙동강에 버렸다"고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강씨가 아내 박씨를 살해하자 사전에 대기하고 있던 자신의 차량에 시신을 옮겨싣고 유기를 돕고, 사전에 강씨와 함께 범행을 치밀하게 공모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특히 범행전 강씨와 함께 2차례에 걸쳐 을숙도대교, 거가대교 등을 돌며 시신유기 장소를 답사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최씨가 박씨의 옷가지를 버렸다고 말한 장소에서 증거물 수거에 나서는 한편 범행동기 등을 조사한 뒤 28일 중으로 살인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