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2.8°

2018.11.17(SAT)

Follow Us

2호선 상왕십리역 전동차 추돌… 170여명 부상

뉴시스
뉴시스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5/02 06:13

거리감지기 이상으로...퇴근길 아수라장

서울=뉴시스】서재훈 기자 = 2일 오후 3시32분께 서울 성동구 지하철 2호선 상왕십리역에서 정차해 있던 전동차를 뒤따르던 전동차가 들이 받는 사고가 발생, 관계자들이 현장을 복구하고 있다. 2014.05.02. jhseo@newsis.com

서울=뉴시스】서재훈 기자 = 2일 오후 3시32분께 서울 성동구 지하철 2호선 상왕십리역에서 정차해 있던 전동차를 뒤따르던 전동차가 들이 받는 사고가 발생, 관계자들이 현장을 복구하고 있다. 2014.05.02. jhseo@newsis.com

2일 오후 3시32분께 서울 성동구 지하철 2호선 상왕십리역에서 정차해 있던 전동차를 뒤따르던 전동차가 들이 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서울메트로 측은 이날 사고와 관련 "부상자가 170여명 발생해 이 가운데 32명이 한양대병원 등에 이송됐으며 부상 정도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면서 "현재까지 사망자는 없다"고 밝혔다.

일부 승객들은 전동차에서 내린 뒤 걸어서 상왕십리역으로 이동했다. 또 상왕십리역에서 시청역 방면으로 운행하는 내선 열차가 전면 중단됐다. 반면 반대방향은 정상 운행 중이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현재 인명피해 상황과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라며 "기동반이 현장에 투입돼 복구 중이다"고 말했다.

한편 사고 현장 상황은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빠르게 전파되고 있다. 시민들은 선로를 따라 대피하는 모습과 수습 상황 등을 카메라로 찍어 올리고 있다.

사고 전동차 승객 김세희(15·여)양은 "역에서 전동차 문이 열렸다 닫혔다를 반복하더니 갑자기 출발했고 곧바로 '쿵'하는 소리와 함께 급정거했다"며 "정전이 되면서 승객들이 모두 쓰러졌고 안내 방송은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승객들이 수동으로 문을 열고 전동차를 빠져나왔다"며 "역 관계자에게 항의하니 '고장 때문에 멈췄다'고 말했다"며 "승객들이 모두 빠져나온 뒤에서 역 안에서 '전동차 운행이 중단됐으니 모두 빠져 나오라'는 방송만 있었다"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