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4°

2018.09.24(MON)

Follow Us

가을 ‘성큼’…축제를 즐기세요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07 15:27

9월 애틀랜타 곳곳서 행사

지난해 둘루스에 열린 가을 카니발 모습. 사진출처= 둘루스 가을 페스티벌 페이스북

지난해 둘루스에 열린 가을 카니발 모습. 사진출처= 둘루스 가을 페스티벌 페이스북

풍요의 계절인 가을과 함께 여유로움을 만끽할 수 있는 다채로운 축제가 애틀랜타 곳곳에서 펼쳐진다. 시민들은 예술, 음악,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의 축제를 즐길 수 있다.

지난 6일 시작된 ‘옐로우 데이지 페스티벌’은 9일까지 스톤마운틴 파크(www.stonemountainpark.com)에서 펼쳐진다. 아름다운 꽃들과 함께 500명 이상의 아티스트 작품, 그리고 어린이 놀이공간, 먹거리, 그리고 라이브 음악을 경험할 수 있다. 참가비는 차량 1대 당 20달러다.

전원적인 분위기를 느끼고 싶다면 차타후치 마운틴 페어(www.chattahoocheemountainfair.org)에 가보는 것도 좋겠다. 클락스빌 하버샴 카운티 페어그라운드에서 열리는 페어는 라이브 공연과 트랙터 전시, 크래프트 콘테스트, 카니발 라이드 등을 경험할 수 있다. 3-5달러의 입장료가 든다. 행사는 7일부터 15일까지 이어진다.

어스텔 루이스 수그스 메모리얼 파크에서는 프로그 토스 페스티벌(www.sweetwatermission.org)이 열린다. 행사에서는 디스크 골프 토너먼트, 콘홀 토너만트 등 다양한 게임들을 즐길 수 있다. 행사 수익은 빈곤층을 지원하는 스윗워터미션의 재원으로 활용된다. 15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어진다.

한인 밀집 주거지역인 스와니와 둘루스에서도 가을 축제가 열린다. 스와니 시는 오는 15일-16일 타운센터 공원에서 스와니 페스트 행사(www.suwaneefest.com)를 개최한다. 아이리쉬 댄스 공연을 비롯, 15개 팀이 공연을 펼치며 200여 벤더들이 참가해 먹거리와 예술공예품을 전시, 판매한다. 또 둘루스 시는 22일 페스티벌 콘서트를, 27일-30일에는 페스티벌 카니발(www.duluthfallfestival.org)을 개최한다. 각종 퍼레이드와 로드 레이스, 라이브 공연, 댄스공연, 인형극 등 다채로운 놀거리가 마련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