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7.0°

2019.10.23(Wed)

‘위안부 오페라’ 미주 첫 공연

허겸 기자
허겸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발행 2019/05/22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9/05/21 16:47

‘그 소녀의 이야기’는…

김지연, 윤현지 소프라노가 21일 기자회견이 끝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지연, 윤현지 소프라노가 21일 기자회견이 끝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위안부 이야기를 다룬 오페라가 미국에서 공연되기는 처음이다.

창작 오페라 ‘그 소녀의 이야기’는 아리아 3곡, 듀엣 2-3곡, 서곡과 간주곡을 합쳐 총 30분간 공연된다.

윤현지 소프라노는 “너무 많은 서사가 있으면 다큐처럼 복잡하고 늘어지게 된다”며 “소녀상 건립 당시의 실제 상황과 결합해 단순 명료하게 이야기를 구성했다”고 말했다.

미주 첫 위안부 오페라가 될 ‘그 소녀의 이야기’는 윤씨와 김지연 소프라노가 공동 기획·제작했고 독일에서 공부한 작곡가 이재신씨가 합류하며 짜임새를 더할 예정이다.

김씨와 윤씨는 연세대와 이화여대에서 성악을 전공하고 미국에서 석박사를 공부했다.

김씨는 “위안부의 참상을 제대로 알리려면 대사도 음악도 쉽게 전달할 필요가 있다고 느꼈다”며 “화성이나 리듬이 부르기 까다롭지 않아 이해하기 쉽게 만드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신 작곡가는 독일 바이마르 프란츠 리스트 국립음악원에서 작곡 학·석사를 졸업하고, 칸, 로테르담, 부천 등 유명 국제영화제에 영화 음악감독으로 초빙됐다.

오페라 공연에는 영어권 관람객을 위한 자막이 제공된다.

김백규 애틀랜타 평화의 소녀상 건립위원장은 21일 기자회견에서 “나 역시 한때 오페라가 난해하다고 여겼지만, 위안부의 참상을 널리 후세에게 알리기 위해서는 강력한 문화적 도구가 필요하다고 느꼈다”고 추진 배경을 밝혔다.



관련기사 미주 첫 위안부 오페라 ‘그 소녀의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