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8°

2018.09.21(FRI)

Follow Us

KBO 총재도 사인볼 받을 땐 ‘한 명의 소년’ 된다

허겸 기자
허겸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발행 2018/07/23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8/07/22 18:02

레지 잭슨 사인볼에 감동한 정운찬 총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도 유명 선수의 사인볼을 받을 때는 한 명의 소년이 된다.

리즈 시절 레지 잭슨의 스윙 모습. [AP]

리즈 시절 레지 잭슨의 스윙 모습. [AP]

메이저리그(MLB)의 공식 초청을 받고 미국을 방문 중인 정운찬 KBO 총재는 21일 애틀랜타 중앙일보를 방문한 후 가진 인터뷰에서 “레지 잭슨의 사인볼을 건네받을 때의 감동을 잊지 못한다”고 말했다.

정 총재는 올해 1월 취임식 기자간담회에서 가장 인상적인 경기는 1977년 LA다저스와 뉴욕 양키스가 맞붙은 경기라고 말했다. 당시 월드시리즈에서 양키스는 거포 슬러거 잭슨(사진)의 활약에 힘입어 다저스를 4승 2패로 누르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잭슨은 월드시리즈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했다.

잭슨은 6차전에서 한 경기 3연속 홈런을 터뜨리며 결정적일 때 빛을 발하는 클러치 히터로서 면모를 과시했다. 그가 2경기 연속 4개째 홈런포를 쏘아 올리는 순간이 정운찬 총재에겐 가장 기억에 남는 야구의 한 장면이 된 것이다.

정 총재는 KBO 수장을 맡은 뒤 올봄 플로리다와 애리조나, 캘리포니아주를 둘러봤다. 이때 박찬호를 키운 것과 다름없는 LA다저스 전 구단주 피터 오말리를 만났다. 이 자리에서 오말리 전 구단주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정 총재의 취임 기자회견을 봤는데 “(다저스가 져서 우리로선 가장 슬픈 날을) 정 총재는 ‘가장 기억에 남는 날’이라고 했다”는 것이다. 정 총재는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뉴욕 양키스 팬이다.

오말리는 이렇게 너스레를 떤 뒤 잭슨에게 직접 전화를 했고 얼마 후 레지 잭슨의 사인볼을 아직 미국에 체류 중인 정 총재에게 선물했다. 정운찬 총재는 “유학 시절 선망의 대상인 선수의 사인볼을 받는 순간 오래전 감동이 배어났다”고 말했다.
미국 방문 중에 메이저리그(MLB) 롭 맨프레드 커미셔너와 사진을 찍고 있는 정운찬 총재. [KBO]

미국 방문 중에 메이저리그(MLB) 롭 맨프레드 커미셔너와 사진을 찍고 있는 정운찬 총재. [KBO]



관련기사 정운찬 KBO 총재 애틀랜타 방문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