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7.2°

2018.11.14(WED)

Follow Us

‘매춘부 망언’ 규탄 한 목소리

권순우·조현범 기자
권순우·조현범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6/26 17:12

장태한 교수 “역사왜곡,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외면”
“일본 총영사 발언, ‘고노담화’ 담긴 사과 정면부정”

애틀랜타 주재 일본 총영사관의 시노즈카 다카시 총영사가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망언을 해 한인 사회의 공분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인 정치인과 학자, 평화의 소녀상 건립준비위원회가 일본 총영사의 발언을 비판하고, 역사 바로잡기에 나섰다.

존 박 브룩헤이븐 시의원은 시노즈카 다카시 총영사의 인터뷰를 다뤘던 ‘리포터스뉴스페이퍼’에 ‘브룩헤이븐 시에는 소녀상이 필요하다’라는 기고문을 게재해 비판했다. 그는 기고문에서 “평화의 소녀상은 아픈 역사를 통해 다시는 위안부와 같은 비극적인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 이라며 “시는 인신매매와 성매매 근절 등에 앞장서 왔다. 평화의 소녀상이 브룩헤이븐 시에 서야 하는 이유는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시노즈카 총영사는 지난 23일 위안부 역사와 관련,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군대를 위해 한국에서 20만 명의 여성들을 강제로 데려와 성노예로 만들었다는 것은 터무니 없는 주장”이라고 왜곡하고 “아시안 문화권에서는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매춘 여성이 되기도 한다”고 비하했다.

이에 대해 리버사이드 캘리포니아대 김영옥재미동포연구소장 장태한 교수는 26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국제사회에서 대부분의 위안부 여성들이 강제 혹은 취업사기에 의해서 끌려갔다는 게 정설”이라고 지적했다.

장 교수는 “증빙자료들이 이미 발표돼 있는데도 불구하고 위안부 여성들이 마치 매춘부인양 오도하는 것은 일본 정부가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 세계에 대한 역할을 수행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내가 국립문서보관에소에서 발굴한 자료만 해도 ‘23명의 여성들이 필리핀까지 강제로 동원됐다’는 내용과 ‘네덜란드 여성들이 끌려갔다는 것’을 적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 때문에 위안부 문제가 한일관계만이 아니라, 반인륜적인 전쟁범죄로 포괄적으로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장 교수가 이끈 연구진은 실제로 메릴랜드주 소재 미국립문서보관소(NARA)에 보관된 자료를 통해 일본군의 성노예 징집에 대한 내용이 사실로 확인하기도 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2002년 8월 NARA에서 처음으로 발굴돼 2003년 1월 발표한 미군 정보국(OSS)의 1945년 4월 작성된 중국 쿤밍 포로수용소 심문 보고서에는 ‘일본군 성노예가 강제와 사기에 의해 끌려왔다’는 기록이 명시되어 있다.

또 지난 2003년 서울대 정진성 교수팀이 1939년~1940년의 일본 신문자료와 시민단체 소장 자료 등을 토대로 조사한 일본 ‘기업위안소’ 운영실태에 따르면 당시 훗카이도와 후쿠오카 지역의 탄광지역을 중심으로 기업위안소가 운영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정부도 과거 일본군위안부에 대한 일본군과 군의 강제성을 인정한 바 있다. 지난 1993년 8월 고노 요헤이 당시 관방장관은 “위안소는 당시 군 당국의 요청에 의해 설치됐으며, 위안부의 설치, 관리, 그리고 이송에 관해서는 일본군이 관여했다”면서 “일본군위안부들에게 사과와 반성의 마음을 올린다”고 밝혔다. 그러나 아베 신조 내각이 들어서면서 위안부를 ‘합법적인 매춘부’로 매도하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 건립준비위 관계자는 “시노즈카 일본 총영사의 망언은 위안부가 강제 동원돼 착취됐다는 피해자들의 증언은 물론, 이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한 과거 일본 정부의 고노담화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것”이라고 분개했다. 이어 “이번 발언을 계기로 미국 사회가 일본군이 성노예로 삼았던 위안부에 대한 진실과 이를 부인하는 일본 정부의 민낯을 확인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평화의 소녀상’의 건립 필요성을 다시 한 번 절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애틀랜타 브룩헤이븐 소녀상 우뚝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