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0°

2018.11.20(TUE)

Follow Us

“한반도 전쟁 땐 첫날 3만-6만명 사망”

허겸 기자
허겸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7/06 18:23

미 군사 전문가들 가상 시나리오

“한반도 전쟁은 멈추기 어려운 3차원 체스,
3∼4일내 북 제압해도 초기피해 엄청날 것”


미국의 군사 전문가들은 한반도 전쟁 발발 시 첫날에만 많게는 6만 명이 미사일 공격으로 목숨을 잃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6일 보도했다.

NYT가 인용한 노틸러스연구소(NISS)의 2012년 보고서는 북한이 휴전선 일대에 배치한 자주포와 방사포 등으로 한국의 수도권에 집중 포격을 가할 경우 이처럼 끔찍한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6일 한국 국방부가 공개한 한국 해군의 동해 미사일 대응 훈련 모습. [AP]

6일 한국 국방부가 공개한 한국 해군의 동해 미사일 대응 훈련 모습. [AP]

이 보고서는 5년 전에 완성된 것이지만 미군의 선제 공격을 가정한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NYT는 보고 있다. 최근 니키 헤일리 주유엔 미국 대사의 대북 군사 제재 가능성 발언을 비롯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가 미국의 무력대응을 이끌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시기와 궤를 같이 한다는 해석이다.

이에 따라 미군이 북한의 핵·미사일시설을 겨냥해 군사공격을 감행했을 경우 북한이 재래식 무기로 군사시설을 향해 대응 포격을 개시한다면 단 몇 시간 안으로 적게는 3000명, 서울을 향할 경우 많게는 3만 명의 민간인 사망자가 나올 수 있다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그러나 북한이 예고없이 선제 포격을 감행하면 사망자 수는 하루 만에 6만 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중 대다수 사망자는 처음 3시간 안에 나올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북한은 한국군과 미군의 집중 공격으로 시간당 1%의 화력을 잃게 될 것으로 연구소는 예상했다. 한미 양국군은 북한의 미사일 기지 외에도 물자 공급망과 통신시설을 동시에 파괴함으로써 북한의 군사력을 빠르게 약화시킬 것으로 예측됐다.

이에 따라 탄도 미사일이 남한 대신 다른 곳으로 향할 가능성도 NYT는 언급했다. 올소스애널리시스의 북한 군사 전문가 조셉 S 버뮤데즈는 “(전쟁 발발 시)북한은 주일 미군기지를 타깃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밀 타격도 확전할 요소가 다분한 한반도 전쟁에 대해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는 “3차원 체스처럼 예측하기 복잡하다”고 밝히고 전쟁 발발 시 멈추기가 더 어려울 것이라는 견해를 제시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