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4.9°

2018.11.18(SUN)

Follow Us

문 대통령 “임기중 북핵 해결이 목표”

허겸 기자
허겸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발행 2018/01/10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1/09 17:55

취임 후 첫 신년사 통해 국정구상 밝혀
“필요하면 정부도 국민개헌안 준비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10일(한국시간)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 앞서 새해 국정운영 구상이 담긴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한국시간)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 앞서 새해 국정운영 구상이 담긴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 중에 북핵문제를 해결하고 평화를 공고하게 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0일(한국시간) 오전 10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내외신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취임 후 처음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 앞선 신년사에서 “당장 통일을 원하지는 않는다”며 이같이 임기 내 동북아 안정에 역점을 둘 뜻을 피력했다.

이어 “북한이 평창올림픽 참가를 합의했다”며 “이를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의 전기로 삼아 올해가 한반도 평화의 새로운 원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새해 국정운영 지표로 ▲국민의 평범한 일상을 지키고 나아지게 하는 게 새해의 목표이며 ▲청년 일자리 창출을 국가과제로 삼아 직접 챙기고 ▲최저임금 인상은 경제체질 바꾸는 의미있는 결정이며 ▲노동시간 단축·정시 퇴근 등을 역점사업으로 추진할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소득 3만불에 걸맞은 삶의 질을 실제로 누려야 한다”고 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30년 지난 옛 헌법으로 국민의 뜻을 따라갈 수 없다”며 “국회의 합의를 기다리되 필요하면 정부도 국민개헌안을 준비해 국회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생중계 기자회견은 지난해 8월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 이어 두번째이다.

한편 백악관은 9일(미 동부표준시) 남북대화 진전에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 “다음 단계는 한반도 비핵화가 돼야 할 것”이라는 바람을 밝혔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남북이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대표단 파견 등에 합의한 것과 관련, “다음 단계는 우리의 최우선 순위인 한반도 비핵화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촉구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