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8.1°

2018.11.17(SAT)

Follow Us

[한국뉴스] 추석 귀성전쟁 본격화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0/09/21 미주판 5면 기사입력 2010/09/20 17:56

추석연휴를 하루 앞둔 20일 오후 하늘에서 내려다 본 서해안 고속도로 하행선 평택 구간이 정체되고 있다. [연합]

추석연휴를 하루 앞둔 20일 오후 하늘에서 내려다 본 서해안 고속도로 하행선 평택 구간이 정체되고 있다. [연합]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20일 오후부터 귀성전쟁이 본격화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오산나들목∼안성분기점 18.1km 구간과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 발안나들목∼서평택나들목 7.8km, 서산나들목∼해미나들목 10.7km 구간에서 차량이 시속 30km 이하로 달리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통영 방향 음성나들목∼대소분기점 4.67km 구간에서는 차량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현재까지 차량 19만7천대가 서울을 빠져나갔으며, 오후 12시까지 21만5천대가 더 귀향길에 나설 것으로 예상돼 지ㆍ정체 구간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1일에는 38만7천대, 추석인 22일 39만대, 23일 28만5천대 등 20∼23일에 총 147만여대가 이동할 것으로 도로공사는 내다봤다.

경부고속도로는 오후 3시 서울 출발 기준으로 부산까지 7시간10분, 광주는 5시간10분, 대전은 3시간30분 걸리고 서해안고속도로는 목포까지 5시간30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기차역과 주요 버스터미널은 귀성길에 오른 시민이 꾸준히 늘고 있고 직장인 대다수가 귀성길 행렬에 동참하는 이날 저녁이나 21일 오전에는 귀성 인파로 더 붐빌 것으로 전망된다.

김포공항도 항공편을 이용하는 귀성객 인파로 북새통을 이뤘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이날 오후∼22일 오후 서울에서 지방으로 가는 국내선 항공편이 매진됐고, 상경 항공편도 추석 당일부터 24일까지 모두 만석이다. 한국공항공사는 이날 하루 김포공항을 출발하는 국내선 이용객이 4만7천여명에 달하고 추석연휴 첫날인 21일도 비슷한 수준의 승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