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Haze
69.9°

2018.09.20(THU)

Follow Us

[한국뉴스] 아내 토막살해 경찰, 전처도 행방불명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0/09/21 미주판 5면 기사입력 2010/09/20 17:57

아내를 토막살해한 경찰 간부의 전처가 행방불명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아내를 살해하고 시신을 토막 내 유기한 혐의(살인 등)로 조사를 받고 있는 서부경찰서 모 지구대 김 모(57) 경위의 전처 A(당시 37세)씨가 지난 1994년 행방불명돼 김 경위와의 관련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김 경위와 지난 1975년 결혼해 아들 2명을 둔 A씨는 1994년 당시 가출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후 행방불명됐다.

가족들은 A씨가 단순 가출했다고 판단해 실종인 신고를 하지 않았으며, A씨는 현재 주민등록이 말소돼 생사를 전혀 알 수 없는 상태다.

경찰은 김 경위의 아들과 친척 등을 상대로 조사를 벌였지만 A씨가 행방불명된 사실과 김 경위와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가족들이 단순 가출로 판단하고 있고, 김 경위가 자살을 시도해 뇌사 상태에 빠져 사실 관계를 확인하는데 한계가 있다”며 “관련성 여부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조사를 벌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아내 토막살해 경찰 간부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