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4°

2018.09.21(FRI)

Follow Us

병역면제 국적이탈 첫 적발…법무부 '원정출산' 등 4명 신고서 반납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0/10/0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0/10/01 00:04

한국 법무부는 병역면제를 받기 위해 국적이탈(국적포기)을 신고한 이 모(18)군 등 4명의 복수국적자에 대해 신고서를 되돌려줬다고 30일 밝혔다. 병역면제를 목적으로 국적포기를 요청한 사례를 적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법무부는 또 병무청에 이 같은 사실을 통보했다. 국적이탈 신고가 반려된 사람들은 앞으로 병역의무를 다해야만 한국국적을 포기할 수 있게 된다.

법무부에 따르면 이 군의 경우 어머니가 출산을 앞두고 1992년 1월 미국으로 홀로 출국한 뒤 그해 2월 이 군을 낳았다. 출산 50일이 되던 4월 이군 어머니는 이 군을 데리고 귀국한 뒤 계속 가족과 함께 한국에 살았다. 이 군의 어머니는 87년 미국 영주권을 취득해 93년 이를 포기했다. 이 기간 동안 미국의 체류기간은 1년이 안 된다고 법무부는 설명했다.

현행 국적법에 따른 남성 복수국적자는 만 18세 되는 해의 3월 말까지 국적포기를 할 수 있다. 단 직계존속이 외국에서 영주할 목적에서 머무르는 중 태어난 경우만 가능하다(국적법 12조3항). 이 조항은 원정출산을 막기 위해 홍준표 한나라당 의원이 주도해 2005년 5월 도입한 일명 ‘홍준표 법안’이다.

이 군은 지난해 12월 자신이 이 조항에 해당한다며 법무부에 국적이탈 신고를 했다. 그러나 법무부 심사 결과 이군은 부모와 본인의 출입국 기록을 보면 해외에 영주할 목적으로 체류하지 않았기 때문에 전형적인 원정출산에 해당하는 것으로 판단했다.

이철재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