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5°

2018.09.19(WED)

Follow Us

흑인 4명, 백인 남성 감금 폭행

이성중 기자
이성중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1/06 미주판 0면 기사입력 2017/01/05 16:00

경찰 “증오범죄 해당 검토 중”

백인 남성 1명을 감금·폭행한 혐의로 체포된 피의자들. [출처=ABC Chicago 7]

백인 남성 1명을 감금·폭행한 혐의로 체포된 피의자들. [출처=ABC Chicago 7]

백인 남성을 납치, 폭행하면서 페이스북을 통해 생중계한 흑인 4명이 체포됐다.

5일 ABC7 Chicago 등 지역 언론에 따르면, 시카고 경찰에 체포된 흑인 남학생 2명과 여학생 2명은 같은 나이인 백인 남학생을 붙잡아 감금한 뒤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의 신원은 조던 힐(18), 테스파예 쿠페(18), 브리태니 코빙턴(18), 태니샤 코빙턴(24)이다.



페이스북 동영상을 살펴보면 4명의 가해자가 구석에 묶인 채 앉아 있는 18세 백인 남성을 폭행하는 장면이 나온다. 발로 차거나 손으로 때리며 칼로 두피에 해를 입히는 장면도 포함돼 있다. 또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과 백인을 욕하는 모습도 올라왔다.

경찰은 흑인 4명이 백인 1명을 감금 폭행한 데다 백인을 욕한 사실에 주목하며 증오범죄에 해당하는지도 검토하고 있다.

경찰은 “가해자 중 최소 1명이 피해자와 같은 학교에 다니는 학생이며, 이들은 최소 24시간에서 최대 48시간 같이 있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2일 길거리를 돌아다니던 피해자를 발견해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게 했다.

시카고 경찰국 앤서니 구글리엘미 대변인은 “피해자가 정신 건강에 문제가 있다는 이유 때문에 범죄의 대상이 된 것으로 보고 있다”며 “하지만 증오범죄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