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8.0°

2019.07.23(Tue)

새 국면 맞은 스몰렛 '혐오범죄 자작극' 사건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6/24 15:21

쿡카운티 법원, 특별검사제 도입 명령

성소수자·흑인이란 이유로 혐오 공격을 당했다고 주장해 세간의 관심을 끌었다가 자작극으로 밝혀진 배우 저시 스몰렛(36·사진) 사건에 대해 특별검사를 임명해 수사하도록 법원이 명령했다.

일리노이주 쿡카운티 법원 마이클 툼인 판사는 지난 주 킴 폭스 쿡카운티 검사장이 스스로 제척한 스몰렛 사건에 대해 "다른 범죄 혐의가 저질러졌다고 믿을 만한 합리적 근거가 있다면 특별검사가 임명돼 기소 절차를 개시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툼인 판사는 "사법시스템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특별검사가 임명돼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미 언론은 특별검사가 사건을 재수사할 경우 스몰렛을 기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TV 시리즈 '엠파이어'에 동성애자 가수 역으로 출연했고 실제 동성애자인 스몰렛은 지난 1월 시카고에서 밤거리를 걷다가 두 명의 남성에게서 공격받았으며 이들이 인종차별·성소수자 비하 욕설을 퍼부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특히 두 남성 중 한 명이 백인이었으며 자신의 목에 올가미 모양으로 밧줄을 감았다고 주장해 파장이 크게 일었다. 올가미는 과거 미국에서 백인 우월주의자가 흑인들을 린치할 때 썼던 도구로 흑인 인종차별의 상징으로 받아들여진다.

또 용의자들이 폭력을 행사한 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캠페인 구호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GA)를 외쳤다고 주장해 논란을 정치권으로까지 확산시켰다.
사건이 보도된 후 소셜미디어에서는 스몰렛을 응원한다는 격려가 쏟아졌다. 그러나 스몰렛의 주장은 자신의 몸값을 올리고 관심을 끌려는 자작극으로 드러났다.
스몰렛의 폭행 자작극에 가담한 두 형제는 모두 흑인으로 밝혀졌으며, 스몰렛이 두 남성에게 3500달러를 주고 목에 올가미 모양의 밧줄을 감는 장면 등을 연출한 것으로 드러난 것이다. 스몰렛은 자작극을 시인한 뒤 체포됐다가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다.

쿡 카운티 검찰은 스몰렛에게 적용된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을 수사하다가 소송 종지 절차를 통해 혐의를 취소하고 불기소 처분하기로 해 여론의 비난이 일었다. [연합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