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8.06(Thu)

트럼프 "시카고 폭력범죄와의 전쟁" 선언

Kevin Rho
Kevin Rho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7/23 15:00

'법과 질서' 회복 위해 연방 개입

[AP]

[AP]

'법과 질서' 회복을 주창해 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도시 폭력범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연방정부가 직접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폭력범죄 억제를 위해 더 많은 자원이 필요한 도시에 연방 법집행요원들을 대거 투입할 계획"이라며 '치안 부재' 오명을 쓰고 있는 시카고에서부터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카고에 대해 잘 안다. 시카고 주민들보다 더 폭력범죄의 위협으로부터 고통 받고 있는 이들은 없을 것"이라면서 "시카고 주민들도 미국 시민"이라고 연방정부 개입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레전드 작전'(Legend Operation)으로 이름 붙은 이 프로그램을 수행할 요원들은 연방수사국(FBI)•연방보안청(USMS)•마약단속국(DEA)•국토안보부(DHS) 소속으로 구성된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이 구체적으로 어떤 활동을 벌인 것인지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아 시카고 시 당국과 시민운동가들은 긴장하고 있다.

이번 조치는 오리건주 포틀랜드 도심에서 인종차별 및 경찰의 부적절한 무력 사용에 항의하는 시위가 50일 이상 지속되자 연방 정부가 특수 요원을 동원, '묻지마 체포' 등을 한 것을 두고 과잉진압 논란이 빚어진 가운데 나왔다.

로리 라이트풋 시장은 이번 계획이 처음 알려진 금주 초,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동의 없이 연방 요원을 시카고로 보낼 경우 소송도 불사하겠다고 반발했으나 존 로쉬 시카고 연방검찰청장과 대화를 나눈 이후 목소리 톤을 바꿨다. 라이트풋 시장은 연방 요원들이 폭력 범죄 해결을 위해 시카고 경찰과 협력하기로 했다면서 "만일 연방 군대가 시카고에 배치된다면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카고에 100여 명의 요원을 보낼 계획이며 최근 폭력 범죄가 급증한 뉴멕시코 주 최대도시 앨버커키 등에도 유사 작전을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주 "급진 민주당 소속 정치인들의 실정"으로 인해 치안이 붕괴된 일부 대도시 지역을 '전쟁 존'(war zone)으로 일컬으면서 연방 개입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