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07.20(Sat)

컵스 다르빗슈, 집에 울타리 설치했다가 피소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4/11 19:49

이웃 "시 조례 위반-미시간호수 조망권 침해"

아일러 부부의 집 2층에서 보이는 다르빗슈 유의 집(왼쪽)과 미시간호수. 다르빗슈 집 경계에 목재 울타리가 둘러쳐졌다.[시카고 트리뷴]

아일러 부부의 집 2층에서 보이는 다르빗슈 유의 집(왼쪽)과 미시간호수. 다르빗슈 집 경계에 목재 울타리가 둘러쳐졌다.[시카고 트리뷴]

미 프로야구(MLB) 시카고 컵스 일본계 투수 다르빗슈 유(32)가 '사생활 보호'를 이유로 이웃들과 갈등을 빚다 결국 소송을 당했다.

10일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시카고 북부 교외도시 에반스톤 주민 크레이그 아일러와 알렉시스 부부는 지난해 새로 이사온 이웃 다르빗슈와 부인 야마모토 세이코(38)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아일러 부부는 지난 3월 29일 관할 쿡 카운티 순회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다르빗슈 부부가 작년 5월 새로 매입해 입주한 미시간호숫가 주택에 1.8m 높이의 목재 울타리를 설치, 미시간호수 조망권을 침해하고 주택 가치를 떨어뜨렸다고 진술했다.

이들은 다르빗슈 부부와 그들의 대리인이 "앞마당에 가는 연철(鍊鐵) 소재의 울타리를 치겠다"며 당국의 허가를 받아낸 후 삼나무 소재의 장막 같은 울타리를 집 주변에 둘러쳤다고 주장했다.

다르빗슈는 작년 2월 컵스와 6년 1억2600만 달러 계약을 맺은 지 석 달만에 에반스톤 시의 대지 1만5천㎡, 실내면적 500㎡ 규모 침실 6개짜리 주택을 455만 달러에 사들였다. 그는 보안과 사생활 보호를 이유로 자택 경계에 1.8m 높이의 울타리를 설치하겠다며 시 당국에 특별 승인을 요청, 주민 반발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이 동네 주민들은 미시간호변의 탁트인 전망을 누리고 동네 분위기를 유지하기 위해 대부분 울타리를 치지 않는다. 시 조례상으로도 교통량이 많은 지역이 아니고는 주택 앞마당에 울타리 설치가 허용되지 않고, 뒷마당도 울타리 높이가 최대 1.2m를 넘지 않도록 규제하고 있다.

시 건축규제위원회는 작년 6월 "조례에 예외를 허용할 수 없다"는 결정을 내렸으나 다르빗슈는 이의를 제기하고 아일러 부부를 만나 동의를 구했다.

아일러 부부는 "작년 7월 다르빗슈가 앞마당에 1m 남짓 높이의 연철 소재 울타리를 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해 동의했다. 그러나 그는 이 동의를 토대로 3개월 만에 시 보존위원회를 찾아가 집 측면과 뒷마당에 1.8m 높이의 목재 울타리를 칠 수 있는 승인을 끌어냈다"며 이 사실에 대해 이해 당사자인 자신들에게 알려주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다르빗슈의 울타리가 공공 시설에 대한 지역권(Utility Easement)을 침해하고 자신들의 미시간호수 접근성을 차단했다며 법원이 다르빗슈에게 목재 울타리를 제거하도록 명령하고 지역권을 분명하게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재판은 오는 7월 29일로 예정됐으며, 다르빗슈 변호인은 "아직 소장 검토 중이어서 의견을 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다르빗슈는 컵스와 초대형 계약을 맺고 이적했으나 작년 시즌 개막 후 단 8경기에 선발 등판해 1승 3패, 평균자책점 4.95를 기록한 후 오른팔 삼두근 건염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올시즌 컵스 2선발로 복귀한 그는 2차례 등판, 1패 평균자책점 8.10을 기록 중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