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11.17(Sun)

[로컬 단신 브리핑] 일리노이대 "'반유대주의'에 적극 대처"

Kevin Rho
Kevin Rho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0/11 19:13

[일리노이대 어바나 샴페인]

[일리노이대 어바나 샴페인]

▶일리노이대 "'반유대주의'에 적극 대처"

일리노이주 간판 주립대 일리노이대학(어바나-샴페인•UIUC)이 반(反)유대주의 정서에 적극 대처해나가겠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대학 당국은 최근 UIUC 캠퍼스에서 잇따라 발생한 반유대주의 사고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히고, 철저한 대응을 다짐했다.

지난 7일 UIUC 외국어 관련 학과가 사용하는 건물(Foreign Languages Building)에 반유대주의 상징인 나치 문양 '스와스티카'(Swastika)가 그려진 것이 발견됐다.
아울러 한 학생이 대학 기숙사 관리 직원들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에 반유대주의 콘텐트가 포함되어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로버트 존스 UIUC 총장은 지난 10일 학생•교수•교직원 전원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최근 있었던 불미스러운 두 사건은 관용(tolerance)과 포용(inclusion)에 대한 UIUC의 기본 가치에 위배된다"며 유감을 표했다. 존스 총장은 "이번 사건을 끝까지 추적•수사할 것"이라면서 반유대주의를 비롯한 모든 인종차별과 편견, 선입견을 없애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불길로 뛰어든 버스기사, 명예 소방청장 임명

위스콘신 주의 버스기사가 다른 시민들을 위해 불길로 뛰어든 용감하고 이타적인 행동으로 화제가 됐다.

밀워키에서 시내버스를 운전하는 샤나예 브라운은 지난 1월5일, 정규 노선을 돌던 중 한 아파트에 불이 난 것을 목격했다. 일단 소방서에 신고를 한 브라운은 불 타고 있는 아파트 건물로 직접 뛰어들어가 집집마다 문을 두드려 화재를 알리고 거주자들을 대피시켰다.

이후 그는 소화기를 이용해 불길을 진압하려 애 쓰기도 했다. 브라운 덕분에 아파트 주민들은 모두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었고, 그 누구도 다치지 않았다.

밀워키 소방청은 브라운의 공로를 기리며 지난 10일 브라운을 '일일 명예 소방청장'(Honorary Chief for the Day)으로 임명하고 감사를 표했다.

▶딕스 스포츠, 500만달러어치 총기 파기

대형 스포츠 판매업체 '딕스 스포팅 구즈'(Dick's Sporting Goods)가 500만 달러 이상 어치의 공격용 소총을 폐기 처분했다고 밝혔다.

딕스 최고경영자(CEO) 에드 스택은 최근 CBS와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공격용 소총 판매를 중단하기로 결정한 이후 이를 반품 처리하지 않고, 고철로 만들어버렸다"며 폐기 사실을 공개했다.

딕스는 지난해 플로리다 주 파크랜드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으로 17명이 목숨을 잃은 사건 직후 공격용 소총 판매 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파크랜드 사건의 범인은 딕스에서 총을 산 기록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범인이 딕스에서 구입한 총기가 범죄에 사용되지 않았지만, 스택은 해당 사건이 딕스의 공격용 소총 판매 금지와 폐기 결정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딕스는 더 이상 대용량 탄창을 판매하지 않고, 총기 구매를 위한 최저 나이도 18세에서 21세로 상향 조정했다"고 전했다.

스택은 "이번 결정으로 2억 달러 이상의 손해를 봤지만, 올바른 길로 나아가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딕스를 비롯 미국의 대표적 소매유통기업 월마트도 총기와 탄창 판매를 제한하는 등 반(反)총기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미시간 부동산 리스팅 인터넷서 화제

미시간 주도 랜싱의 한 부동산 리스팅이 '파격적인' 시도로 온라인 상에서 폭발적 관심을 끌고 있다.

부동산 리스팅에 게재된 집 사진들 속에 공포영화 '스크림'(Scream)에서 나오는 악당 '고스트페이스'가 등장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원작 영화와 다르게 리스팅 사진들에 잡힌 '고스트페이스'는 마당을 쓸고, 화장실에서 볼 일을 보고, 호박을 조각하는 등, 공포스러운 외모와는 딴판인 행동들을 하고 있다.

실제 고스트페이스 가면을 쓰고 사진에 등장한 인물은 부동산 에이전트로, 그는 "다가오는 할로윈 시즌을 맞아 특별한 방법으로 집을 팔아보고 싶었다"고 의도를 밝혔다.

1911년에 지어진 이 집은 현재 부동산 시장에 10만5000달러짜리 매물로 나와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