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Scattered Clouds
80.5°

2018.09.20(THU)

Follow Us

박인비 8차 연장 끝 석패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8/04/03 미주판 0면 기사입력 2018/04/02 15:00

ANA 인스퍼레이션
린드베리 첫 우승

페르닐라 린드베리가 2일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 트로피를 번쩍 치켜들고 있다. [AP]

페르닐라 린드베리가 2일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 트로피를 번쩍 치켜들고 있다. [AP]

박인비(30)가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총상금 280만 달러)에서 이틀에 걸친 연장전 끝에 아쉬운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박인비는 2일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의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파72·6천763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ANA 인스퍼레이션 대회 마지막 날 연장전에서 페르닐라 린드베리(32·스웨덴)에게 패했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전날 린드베리, 재미동포 제니퍼 송(29)과 연장전에 돌입한 바 있다.

3차 연장에서 송이 먼저 탈락했고, 4차 연장까지 승부를 내지 못해 이날 5차 연장부터 경기가 재개됐다.

박인비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했더라면 투어 통산 20승, 메이저 8승, 시즌 2승을 한꺼번에 달성할 수 있었다.

2010년부터 LPGA 투어에서 활동한 린드베리는 앞서 출전한 191개 대회에서 한 번도 우승이 없다가 생애 첫 우승을 메이저 대회에서 일궈냈다. 우승 상금은 42만 달러다.

이날도 10번(파4), 17번(파3), 18번(파5)을 돌며 이어진 5∼7차 연장에서 나란히 파로 승부를 내지 못한 둘은 다시 10번 홀로 옮겨 8차 연장에 들어갔다. 여기서 린드베리가 25피트 긴 버디 퍼트에 성공한 반면 박인비의 약 10피트 버디 퍼트는 왼쪽으로 빗나가 ‘포피스 폰드’의 주인공은 린드베리가 됐다.

반드시 넣어야 9차 연장까지 끌고 갈 수 있었던 박인비의 퍼트는 왼쪽으로 살짝 비켜가며 자신의 20번째 투어 우승컵 역시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연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