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20.04.04(Sat)

캔자스시티, 반세기 만에 수퍼보울 우승

연합뉴스
연합뉴스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2/03 16:27

SF 상대 31-20 역전승

[AP]

[AP]

미국프로풋볼(NFL) 캔자스시티 치프스가 쿼터백 패트릭 마홈스(25•사진)의 마법 같은 패스를 앞세워 50년 묵은 우승 한을 풀었다.

캔자스시티는 2일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하드록 스타디움에서 열린 NFL 챔피언결정전인 제54회 수퍼보울에서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49ers)에 31-20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캔자스시티는 1970년 이후 무려 반세기 만에 수퍼보울 정상에 복귀했다. 구단 통산 2번째 수퍼보울 우승이다.

첫 풀타임 시즌인 지난 시즌 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마홈스는 리그 MVP와 수퍼보울 우승을 모두 달성한 최연소 선수가 됐다.

마홈스는 이날 41번의 패스 시도 중 26번을 정확하게 연결해 터치다운 2개를 포함해 286 패싱 야드로 활약했다. 특히 10-20으로 뒤지던 4쿼터에 극적인 터치다운 패스 2개를 성공시키며 승부에 강한 모습을 과시했다.

NFL 명장의 한 명으로 꼽히는 캔자스시티의 앤디 리드 감독은 사령탑 커리어 20년 만에 첫 수퍼보울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