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4.0°

2020.04.09(Thu)

화이트삭스 직원들, 티켓 빼돌리다 덜미

연합뉴스
연합뉴스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2/03 16:39

4년간 티켓 3만4천여장 유통 86만여불 착복

화이트삭스 홈구장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 관중석 [AFP=연합뉴스]<br>

화이트삭스 홈구장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 관중석 [AFP=연합뉴스]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화이트삭스 직원 두 명이 4년간 티켓을 빼돌리는 수법으로 수억 원의 돈을 착복했다가 덜미를 잡혔다.

시카고 선 타임즈는 1일 "미국 연방 수사국(FBI)이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3만4876장의 티켓을 불법 유통해 86만8369달러의 불법 이익을 취한 구단 직원 두 명과 브로커 한 명을 전산 관리 사기 혐의와 돈세탁 혐의, 위증 혐의로 기소했다"고 전했다.

화이트삭스의 전 티켓 담당 직원 제임스 코스텔로(66)와 윌리엄 오닐(51)은 2016년부터 불법으로 할인 티켓을 만들어 브로커 브루스 리(34)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로커는 이를 티켓 재판매 사이트를 통해 판 뒤 이를 두 직원과 분배했다.

이들이 이런 방식으로 판 티켓은 4년간 3만4876장에 달한다. 2016년에 6323장, 2017년 1만7008장, 2018년 1만115장을 팔아 불법 이익을 취했다. 조사가 시작된 2019시즌을 앞두고는 30장을 팔았다. 이들이 판매한 티켓의 96%는 선수 및 관계자, 청소년 단체, 스폰서 등 특별 티켓으로 판매됐다.

이들은 구단의 감시를 피하기 위해 다른 직원의 아이디를 도용해 티켓 판매 프로그램에 접속하기도 했다.

덜미는 구단 내부에서 잡혔다. 브로커 브루스 리가 유독 재판매 사이트에서 많은 티켓을 팔았다는 사실을 화이트삭스 테이터 분석팀이 상부에 보고했고, 구단은 이를 신고했다.

화이트삭스 구단은 이 사건으로 약 100만 달러 수준의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