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1°

2018.09.21(FRI)

Follow Us

한인 축구인들의 화합 대잔치 열린다

박철승 기자
박철승 기자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05/11 07:33

제 1회 달라스 한인 축구협회 회장기 축구대회 … 14일 샌디레이크 경기장
청년부‧장년부 각각 4개 팀, 8개 동우회 팀 참가, 굿 매너상 가장 값진 상

달라스 한인축구협회가 올해부터 협회장기 축구대회를 봄과 가을철에 열기로 했다. <br>협회가 봄철대회에 출전한 축구팀의 대표자 회의에서 대회 규정과 주의사항을 전달하고 있다.

달라스 한인축구협회가 올해부터 협회장기 축구대회를 봄과 가을철에 열기로 했다.
협회가 봄철대회에 출전한 축구팀의 대표자 회의에서 대회 규정과 주의사항을 전달하고 있다.

달라스 한인 축구협회 회장기 축구대회가 열린다.

달라스 한인축구협회(회장 성영준)는 텍사스 지역 한인 축구인들의 한마당 잔치를 봄과 가을철에 개최하기로 했다.
봄철 대회는 오는 5월 14일(토) 샌디레이크 경기장에서 펼쳐진다. 한인 축구협회 회장배 축구대회가 달라스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축구협회는 지난 7일(토) 오후 7시 뉴송교회에서 대표자 회의를 갖고 참가자 자격 기준 및 대회 규정 등을 공지했다.
회장기 봄철대회에는 8개 팀이 참가했다.

청년부(18-39세) 4개 팀과 장년부(40세 이상) 4개 팀이 등록을 마쳤다. 북 텍사스 프리미어 리그에서 뛰고 있는 마루와 마이다스, 베다니 장로교회 팀, 삼성 실업축구 팀 등이 장년부에 출전했다. FC 개발팀과 FC 헝그리, FC L.O, 휴스턴 팀이 청년부에 신청서를 접수했다.

조별 대진표는 당일에 발표키로 했다. 청년부와 장년부로 나뉘어 리그전을 통해 최종 챔프를 가르는 경기방식으로 진행된다.
축구협회는 대회 참가선수들의 부상에 대비 1백만 달러까지 커버되는 선수 상해보험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대회 규정도 엄격하게 마련됐다.
심판 판정에 불복하고 항의하는 등 스포츠 맨십에 어긋하는 행동을 하는 선수는 퇴장 조치키로 했다.

팀이 3회 연속 우승할 경우 축구협회장 기를 영구 보존하도록 했다.
굿 매너상을 최우수상(MVP) 보다 비중있게 시상해 축구인들의 화합을 유도해 나가기로 했다. 우정상, 인기상, 특별상 등 푸짐한 상품도 마련된다.

이번 축구대회는 오는 6월 메릴랜드에서 열리는 미주 한인 축구선수권 대회에 출전할 달라스 지역 대표 팀 선발전도 겸해 펼쳐진다.
성영준 달라스 한인 축구협회장은 “달라스를 중심으로 텍사스 지역에서 뛰고 있는 한인 축구인들이 정례적으로 한자리에 모여 축구를 통해 화합 소통하고 스포츠 맨 정신을 발휘하는 장을 마련하게 됐다”며 “한인 축구가 주류사회에도 진출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달라스 제 17대 축구협회는 오스틴 주정부에 비영리단체(NPO)로 등록을 마치고 협회 이름도 한인축구협회에서 KOREAN AMERICAN SOCCER ASSOCIATION으로 바꿨다.
축구협회 회장기 가을철 대회는 기존의 할렐루야 선교회장 배 교회대항 친선 축구대회와 중첩되지 않도록 일정을 조정하겠다고 협회는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