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1°

2018.09.22(SAT)

Follow Us

"고위직 자녀 25% '북미국' 배치" 홍정욱 의원, 국감 자료서 밝혀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0/09/08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0/09/07 16:33

인사배치 과정 특혜 의혹 지적

한국의 외교통상부 본부에서 근무하고 있는 고위직 자녀의 4분의 1이 외교부 핵심 부서인 ‘북미국’에 배치돼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홍정욱(한나라당·사진) 의원이 7일 외교통상부로부터 제출받은 국감자료에 따르면 외교부 본부에 근무하는 고위직 자녀는 모두 20명으로, 이중 5명이 북미국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북미 1,2과와 한미안보협력과로 구성돼있는 북미국은 총 인원이 모두 26명(기능직 제외)으로, 전체 본부직원 중 단 3.7%만 갈 수 있는 ‘바늘구멍 부서’다.

특히 재외공관에 나가 있는 고위직 자녀는 모두 6명이며, 이들이 속한 공관은 주미대사관 1명, 주중대사관 1명, 주일대사관 1명, 주유엔대표부 1명, 주이탈리아대사관 1명 등으로 외교관이 가장 선호하는 공관에 배치됐다고 홍 의원은 지적했다.

홍 의원은 “고위직 자녀들이 능력과 역량이 있어 북미국에 배치됐다고 볼 수도 있지만, 그 비율이 일반직에 비해 월등히 높다는 점에서 인사배치 과정에서 특혜가 개입된 것이 아니냐는 인상을 지우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좋은 배경을 지니고 있지 않으면 외교관이 되기도 어렵고, 설령 외무고시라는 어려운 관문을 뚫고 들어오더라도 부모가 외교부 고위직이 아니어서 핵심부서에서 일할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다면 사기를 떨어뜨리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