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6°

2018.11.15(THU)

Follow Us

2022년 월드컵 유치전, '아시아 vs 미' 경쟁 체제로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0/10/16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0/10/15 17:42

잉글랜드, 유치 철회

2018년과 2022년 월드컵 유치를 신청했던 잉글랜드가 2022년 유치 의사를 15일 철회했다.

이 결정은 미국이 2018년 신청을 포기한 뒤 2022년 유치에 전념하겠다고 발표한 직후에 나왔다.

2018년과 2022년 월드컵 개최지는 오는 12월2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집행위원회에서 결정된다.

이에 따라 2018년 대회 유치는 잉글랜드,러시아, 벨기에-네덜란드 공동, 스페인-포르투갈 공동 등 유럽 지역끼리 경쟁하게 됐다.

2022년 월드컵 유치에는 한국을 비롯해 일본, 미국, 호주, 카타르가 나서고 있다.

앞서 중국축구협회 사무총장은 비(非) 아시아 국가가 2022년 월드컵 개최지로 선정된다면 중국은 2026년 월드컵을 개최하고 싶다고 언급해 중국이 2022년 대회를 미국이 유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는 추측을 불러일으켰다.

이와 관련, 정몽준 FIFA 부회장은 지난 7일 런던에서 열린 축구 관련 국제 콘퍼런스에서 “FIFA는 공정한 게임과 신사적인 행동에 중요한 가치를 두고 있다”면서 “만약 유치 경쟁국이 이런 발언의 진의를 왜곡해 이용하려 한다면 옐로카드를 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력히 경고한 바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