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2.8°

2018.11.17(SAT)

Follow Us

"북한 붕괴·한반도 통일 위해 기도해"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0/11/1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0/11/18 17:29

수교훈장 강화장 받은 브라운백 상원의원
엘란트라 타고 와 '한국에 대한 애정' 과시

샘 브라운백(공화·캔자스·사진) 상원의원이 17일 한미동맹 발전과 북한 인권개선 등에 기여한 공로로 한국 정부로부터 수교훈장 광화장을 받았다. 브라운백 대사는 이날 워싱턴 주미대사관저에서 한덕수 주미대사로부터 훈장을 전달받았다.

이명박 대통령을 대신해 훈장을 전달한 한 대사는 “브라운백 의원은 지난 14년간 상원의원으로 있는 동안 한미 동맹관계의 굳건한 수호자였으며, 북한 인권문제에 관심을 갖게 하고 이를 해소하기 위한 입법작업을 추진한 지칠 줄 모르는 옹호자이자 리더였다”고 그동안의 노력에 사의를 표했다.

브라운백 의원은 훈장을 전달받은 뒤 인사말을 통해 한미관계 발전과 북한 인권개선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북한 정권이 붕괴되고 한국이 통일되는 날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면서 “그런 날은 곧 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 북한 주민이 자유롭고 통일이 될 때까지 이 싸움은 끝나지 않을 것”이라면서 “그날을 위해 우리는 계속 싸울 것”이라고 다짐했다.

주미대사관 관계자는 18일 “브라운백 의원이 훈장을 받으러 대사관저에 오면서 한국 승용차를 타고 왔다”고 전했다. 브라운백 의원이 타고 온 승용차는 현대 엘란트라로, 보좌관이 소유하고 있는 차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운백의 ‘깜짝 이벤트’는 한국에 대한 애정을 보여주는 것이자, 쇠고기 생산이 많은 캔자스 주지사 당선자로서의 지속적인 대한(對韓)관계 증진을 희망하는 제스처라는 분석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