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2°

2018.09.22(SAT)

Follow Us

북 주민 31명 어선 타고 연평도로…탈북 여부 조사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02/07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1/02/07 15:46

지난 5일 오전 11시(한국시간)에 북한 주민 31명이 어선을 타고 연평도로 넘어왔다.

정부 소식통은 7일 “황해도 남포에서 출발한 것으로 추정되는 북한의 고기잡이 어선이 연평도로 넘어와 군 당국이 예인 조치했다”며 “어선에는 남자 11명, 여자 20명이 타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현재 정부 관련기관에서 월남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며 “배에 탑승한 북한 주민은 가족단위가 아닌 작업반으로 비자발적으로 북한한계선(NLL)을 넘어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연평도는 북한 해안선으로부터 거리가 12㎞ 정도밖에 안 된다”며 “지금까지 연평도로 북한 주민이 탈북하거나 조류에 떠내려온 경우가 몇 차례 있었다”고 밝혔다.

정보 당국은 이번 북한 주민의 집단 월남이 단순 표류가 아닌 자발적인 탈북일 가능성에 대해서도 신중하게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北군용기, 中랴오닝서 추락..탈북 추정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