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6.0°

2020.11.26(Thu)

“한인 입양아 돕는 활동 펼칠 것”

진민재 기자 chin.minjai@koreadaily.com
진민재 기자 chin.minjai@koreadaily.com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6/08 06:17

한미여성재단, MD 입양연대와 첫 모임

첫 만남을 가진 트리시슬레이터 이사, 김정희 회원, 유미 호갠 여사, 은영재 이사장, 강명희 부회장(왼쪽부터)

첫 만남을 가진 트리시슬레이터 이사, 김정희 회원, 유미 호갠 여사, 은영재 이사장, 강명희 부회장(왼쪽부터)

한미여성재단(이사장 은영재)이 지난 6일 애나폴리스 소재 메릴랜드주청사에서 입양연대(Adoption Links) 메릴랜드 지부의 트리시슬레이터 이사와 첫 만남을 갖고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여성재단은 메릴랜드 퍼스트레이디 유미 호갠 여사가 주선한 이번 만남을 계기로 향후 입양아를 돕는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은영재 이사장은 “그 동안 폭력피해 여성을 위한 희망의 집 운영, 불우이웃돕기 등 미주한인 지역사회를 위해 여러 가지 사업들을 추진해 왔다”며 “입양연대와의 새로운 인연을 바탕으로 한인 입양아들을 위한 다양한 행사 개최 및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슬레이터 이사는 “상호협력 하에 한인입양아들에게 더욱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좋은 관계를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유미 여사는 “따뜻한 관심과 사랑이 절실한 우리 한인입양아들에게 한미여성재단이 든든한 엄마 역할을 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역사회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 나눔”을 당부했다.

한편 한미여성재단은 내달 14일(금) 입양연대 이사들과 2차 미팅을 열고, 한인입양아와 한인커뮤니티의 ‘소통과 교류’를 위한 문화 이벤트 및 한글 교육·각종 지원 사업 등 향후 계획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관련기사 한국계 입양인에 시민권- 한국 추방-3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