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5.2°

2018.09.25(TUE)

Follow Us

[융자 칼럼] 상승하는 이자율과 더불어 새해를 내다보며

배준원 그린웨이 펀딩 그룹
배준원 그린웨이 펀딩 그룹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1/02 07:21

상승하는 이자율과 더불어 새해를 내다보며

대부분 일반 개개인에게 있어 가장 큰 규모의 자산이라고 할 수 있는 주택 그리고 가장 큰 규모의 대출이라고 할 수 있는 주택 융자에 있어 한 해를 마무리하는 이즈음, 해마다 꽤 분주한 시간을 보내왔지만 올해는 왠지 예년만큼은 못한 것 같은 느낌이다.
아마도 이번에 또다시 단행된 기준금리 인상과 더불어 앞으로도 지속적인 이자율 상승 전망에 기인하는 탓도 있겠지만 우선은 오랜 기간 초 저금리가 이어져오면서 많은 이가 저금리 혜택을 누리는 가운데 이자율을 낮추고 해당 부동산 모기지 페이먼트를 낮춤으로써 몸집을 다들 줄이는 데 성공했다. 따라서 굳이 무리가 되지 않는다면 집을 팔기보단 렌트로 돌리고 안고 가면서 지켜보는 사람들이 많아져서 전반적으로 시장에 매물 자체가 많지 않다는 점, 즉 인벤토리의 부재가 결국 현재의 비교적 덜 활발한 모습의 겨울 주택시장을 가장 잘 설명해주고 있는 것 같다.

게다가 지속적으로 오를 것으로 전망되는 이자율에 최근 초 강세를 보이고 있는 주식시장의 강한 상승이 채권시장의 금리 인상을 압박하는 요인이 되고 있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어느덧 다우지수가 사상 초유의 24,000 포인트를 훌쩍 뛰어넘어서 25,000 포인트를 바로 눈앞에 두고 있는 말 그대로 연일 최고치를 갱신하고 있는 분위기 인데, 이쯤 되면 이자가 계속 오를 것에 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본다.

사실 이자가 올라간다는 게 꼭 나쁜 징조라고 단언할 수는 없다. 물론 이자가 올라가면 대출금에 대한 이자 비용이 증가하고 그에 따른 가계 재정 부담이 늘어나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지만 오히려 투자 수익 증대로 인해 투자가 활성화되는 경제 전반에 미치는 긍정적인 면도 있다.

즉 이자가 올라간다는 것은 경제가 회복된다는 확실한 신호탄이기도 하다. 우리가 항상 바로 눈앞의 현재와 가까운 어제오늘만을 비교해봐서 그렇지 사실 꽤 오랜 기간 동안의 과거와 넓은 시각으로 비교를 한다면 우리가 여전히 저금리 혜택을 누리고 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또한 그 동안 은행권의 발목을 잡았다고 할 수 있는 상당 부분의 규제완화로 인해 최근 계속 소개되는 다양한 새 융자 프로그램들의 도입, 점차적인 융자 심사 가이드라인 완화 등등 여러 긍정적인 굿 뉴스들이 다가오는 새해에도 부동산 활황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하게 한다.

게다가 이번에 다시 45만3100달러로 conforming 융자의 한도가 인상된 점은 다가오는 새해를 바라보는 전망이 더 긍정적이고 밝게 기대되는 또 다른 요소로 작용한다고 본다. 사실 통상 거래가 많진 않지만 겨울 주택시장은 바이어 입장에서 볼 때 가격적인 면에서 매력적이라 할 수 있다.

따라서 더 이상 이자율이 오르기 전 귀한 기회를 살릴 수 있도록 미리미리 본인의 크레디트를 점검하고 잘 관리해서 새해를 바라보며 스스로를 최고의 자격으로 준비해두는 지혜가 우리 모두에게 필요할 것이다.

관련기사 배준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