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5°

2018.09.19(WED)

Follow Us

흑인 인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목사 암살 50주기…여전한 미국 인종차별의 '그늘'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01 07:27

킹 목사 직장·임금 분야서 흑백 차별 존재…"구조적이고 숨겨진 차별" 분석도
미 10대 청소년들, 킹 목사 희생 기리는 '50마일' 걷기 행사

오는 4일이면 미국의 흑인 인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목사 암살 만 50주가 되지만 미국에서는 여전히 인종차별의 '그늘'이 드리워져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AP통신은 30일(현지시간) 정부 자료 분석을 토대로 정보기술과 사업, 생명과학, 건축, 공학 분야의 고임금 직종에서 만성적으로 백인 대표자들이 흑인보다 더 많이 분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또 미국의 흑인 다수는 음식 제공·준비와 건물 보수, 사무 업무와 같이 저임금에 혜택도 적은 일자리를 찾아다닌다고 분석했다.

일례로 미국 노동통계청에 따르면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11개 직군에서 백인 노동자들이 흑인들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킹 목사와 깊은 관련이 있고 '기술혁신의 허브'로 통하는 보스턴에서도 백인 노동자 수가 컴퓨터와 수학 관련 전문직에서 흑인과 비교해 약 27명대 1명꼴로 많았다.

보스턴의 투자자들도 백인이 운영하는 벤처기업을 훨씬 더 지지하는 것 같다고 일부는 말한다.

보스턴은 킹 목사가 박사 과정을 밟고 그의 부인을 만난 곳이기도 하다.

노스이스턴대학 듀카키스 센터의 시어도어 랜즈마크 이사는 "구조적 차별"이 고임금 분야에서 인종 불균형을 대변하는 매우 중요한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dpa 통신도 같은 날 기사에서 킹 목사가 암살당한 멤피스의 현 상황을 설명하며 지금도 피부 색깔에 따라 거주 구역이 구분돼 있으며 미국 소수 흑인의 생활 조건도 다수를 차지하는 백인과 비교해 열악하다고 진단했다.

멤피스대학의 안드레 존슨 교수는 숨겨진 인종차별이 있고 흑인들이 차별과 편견에 맞설 필요가 있다며 "우리가 계속 투쟁하는 한 미래 시대가 오늘날 우리가 얘기하는 걸 논의하지 않게 되는 날이 올 것이란 희망도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dpa 통신은 실업률과 수입 구조, 재소자 현황, 빈부 격차 등에서도 미국에 사는 백인과 흑인 간 차이가 뚜렷하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에선 킹 목사의 기일 맞아 추모 행사가 열렸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킹 목사 서거일을 나흘 앞두고 10대 청소년 무리가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시(市) 북부 61번 도로에서 50마일(약 80km) 걷기 행사를 시작했다.

[연합]

관련기사 인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목사 피살 50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