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8°

2018.09.20(THU)

Follow Us

16년 만에 가장 빠르게 성장한 지역 톱 20

허태준 기자
허태준 기자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05 15:30

우편번호 21224·20001·20010
볼티모어 1곳·워싱턴 DC 2곳
렌트카페 닷컴 조사 결과

그야말로 상전벽해다. 2000년 들어 주거 환경이 계속 개선되면서 16년 만에 전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했다.

부동산 통계 전문회사인 렌트카페 닷컴이 지난 2000년부터 2016년까지 16년 동안 세련되고 고급스럽게 변한 미국 내 20개 지역(우편번호 기준)을 선정했다.

워싱턴-볼티모어 일원에서는 모두 3곳이 선정됐다.

볼티모어 일원에서 가장 급격하게 성장한 지역은 우편번호 21224 지역이다. 패터슨파크와 캔턴, 하이랜드 타운이다. 이 지역은 같은 기간 인구는 2.6% 줄었지만, 집값은 107% 올랐다. 가구당 중간 소득도 무려 43% 상승했다. 학사학위 이상 거주자도 109% 늘어 가방끈도 길어졌다.

워싱턴 DC에서는 마운트 버넌을 중심으로 한 우편번호 20001이다. 이 지역은 같은 기간 주택 중간 가격이 207%, 가구당 중간 소득은 163% 상승했다. 고학력 거주자도 무려 212% 늘었다. 가장 빠르게 성장한 지역 종합 순위에서 공동 랭킹 1위다.

우편번호 20010인 컬럼비아 하이츠는 톱 20위 중 18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 지역은 주택 중간 가격 146%, 가구당 중간 소득은 46% 올랐다.

이 기간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지역 중 대부분은 동부 연안에 자리잡고 있다. 서부 연안 지역에서는 90014(LA 다운타운) 등 3곳만 포함됐다.

한편, 주택중간가격이 가장 빠르게 증가한 지역은 뉴욕의 10044(루즈벨트 아일랜드)로 2000년 4만 8000달러에서 2016년에는 62만 7000달러로 무려 1258% 성장했다.

렌트카페 닷컴은 미국 내 20개 지역 선정을 위해 연방 센서스 자료를 토대로 가구당 중간 소득과 주택 중간 가격, 고학력 거주자 증가 비율 등 모두 3가지 요소를 분석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